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8171 0562020092863078171 01 01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0400000 1601240630000

주호영 “文대통령, 사건 당시 뭐했나”

글자크기

국민의힘, 대여공세 강화

“언제 첫 보고, 어떤 지시 내렸나… 북한 향해 경고 한마디도 못 해”

ICC 제소·안보리 회부 추진… 정의당도 ‘대북규탄결의안’ 요구

세계일보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과 입장 표명 이후 태도가 바뀐 청와대와 여권을 압박하고 나섰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의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을 비판하며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침묵이 길어지고 있다”며 “국군 통수권자인 문 대통령은 언제 처음 보고를 받았고, 군과 해경에 어떤 지시를 내렸는가. 국민에게 진실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북한이 우리 국민을 처참히 살해한 현장을 지켜보면서 북한을 향해 경고 한마디 못하는 사람이 대한민국 대통령일 수는 없다”며 “국군 통수권자라면 국민에게 사과하고, 북한 김정은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하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를 비롯해 김성원·곽상도·배현진 의원은 이날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1인 릴레이 시위를 이어갔다. 주 원내대표는 “많은 국민은 지금 우리 대통령은 어디에 계시냐 하고 있다. 국민은 국가 최고 통수권자인 대통령의 24시간 동안 조치를 알아야 할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격려 차원에서 이날 시위장을 방문했다. 그는 장외 1인시위 형식에 대해 “항상 (국회) 밖에서 정치행위 하는 건 내가 옳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이번 사태는 좀 특수한 성격을 갖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국회 차원에서 ‘북한 규탄 결의안’ 채택과 ‘긴급현안질의’를 추석 연휴 전에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북한군의 민간인 피살 사건을 국제형사재판소(ICC) 제소와 유엔안보리 회부까지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TF’ 회의에서 “정부는 아직 사태의 심각성을 외면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이 사건을 국제형사재판소에 제소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28일 국회 본청 앞에서 검은색 정장과 넥타이 차림으로 의원총회를 개최한다.

세계일보

주호영 페이지 페이스북 캡처


정의당도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을 요구했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긴급 의원총회에서 “이런 사건이 일어나도록 조장하고 방치한 북한 당국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국회가 대북 규탄 결의안을 채택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남북 공동조사위를 구성해 진상 규명과 함께 우리 국민을 죽음으로 몰고 간 발포 책임자가 누구인지 밝혀야 한다. 이를 위한 남북 고위급 접촉이 조속히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