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7888 0522020092863077888 04 0401001 6.1.19-RELEASE 52 뉴스핌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1239417000 1601239435000

"美 대선 후 변동성 더 커진다"…시장 전방위 베팅

글자크기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금융시장 투자자들이 오는 11월 3일(현지시간) 미국 대선을 앞두고 주식시장은 물론 외환시장에서도 역대 최대의 변동성에 대한 베팅을 늘려가고 있다. 특히 투자자들은 대선 이후에도 시장이 안정을 찾지 못하고 변동성이 더욱 증폭될 가능성을 우려한다.

27일(현지시가)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현재 외환, 주식시장에서 투자자들은 대선 시즌에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에 베팅하고 있다. 특히 선물옵션 시장에서는 애매모호한 대선 결과를 기본 가정으로 반영하고 있으며 국채와 금 시장은 11월 역대 최대 수준의 거래가 이뤄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일부 트레이더들은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 관련 투자를 늘리고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의 변동성 기대를 반영하는 VIX는 최근 들어 꾸준히 상승해 왔다. VIX는 월가의 '공포지수'라고도 불린다.

뉴스핌

뉴욕증권거래소(NYSE)를 중심으로 한 뉴욕의 금융가 [사진=블룸버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VIX 선물옵션 시장의 거래는 대선 정국이 11월 3일 이후에도 안정되지 않고 오히려 증폭될 가능성을 가리키고 있다. 올해 연말이나 내년 초 만기를 맞는 선물 가격이 더욱 크게 오른 점은 이 같은 투자자들의 불안감을 반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 속에서 유례없는 대규모 우편투표가 실시되며 이번 대선이 최악의 부정선거가 될 수 있다고 경고해 왔다.

여기에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 대선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자신이 패배한다고 해도 불복할 의향을 내비치며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

웰스파고 증권의 마이클 슈머커 애널리스트는 CNBC와 인터뷰에서 "보통은 대선 날이나 대선 다음 날이 극도로 변동성이 클 것으로 생각하기 쉽다"면서도 "그러나 올해 시장은 '기다려봐. 우리는 대선 이후 변동성이 더 커질 것 같다'고 말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WSJ은 변동성에 대비해 외환 트레이더들은 콜옵션과 풋옵션을 묶어 매수하는 '스트래들' 전략을 취하는 한편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일본 엔화 관련 파생상품 시장에서도 4년 전보다 투자자들이 더욱 초조함을 드러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타델 증권의 마이크 데 패스 글로벌 국채 트레이딩 책임자는 WSJ에 "(대선은) 역대 가장 변동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이벤트 중 하나로 가격에 반영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인터랙티브 브로커의 스티브 손닉 수석 전략가는 투자 전문 매체 배런스에 "투자자들은 이번 선가가 어지럽고 이론이 있을 수 있으며 결과가 지연될 가능성이 있고 미국의 다수 인구가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는 상황이 될 가능성을 가격에 반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슈머커 애널리스트는 변동성 속에서 미 국채금리가 급락할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는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가 3월 초 이후 최저치인 0.40% 밑으로 떨어질 가능성도 열어둬야 한다고 조언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