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7609 1132020092863077609 03 0301001 6.1.20-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35001000 1601235127000

국토부, ‘타다‧반반택시‧나비콜’ 택시 신규면허 발급

글자크기
쿠키뉴스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나비콜과 타나, 반반택시 등 3개 브랜드가 택시 신규면허를 발급 받아 플랫폼 택시가 총 6개로 늘어난다.

국토교통부는 ㈜나비콜, ㈜VCNC, ㈜코나투스 등 3곳에 대해 여객자동차운송가맹사업(운송가맹사업’) 신규 면허를 발급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플랫폼과 택시가 결합된 운송가맹사업의 면허를 받은 업체는 총 6곳으로 늘었다.

이번 면허로 3가지 브랜드택시가 새롭게 출시된다. 나비콜은 전화와 플랫폼을 통해 호출하는 나비콜을, VCNC는 ‘타다 라이트’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코나투스는 ‘반반택시’ 중개서비스에서 ‘반반택시 그린’ 가맹서비스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한다.

이와 함께 ㈜디지티모빌리티는 대구에서 ‘카카오T블루’를 운영했던 경험을 살려 경남 포항과 경산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한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객자동차 운송가맹사업별 사업구역(자료=국토교통부)
국토부는 그동안 가맹형 택시 활성화를 위해 가맹사업 차량보유 면허기준을 올해 4월에 4000대에서 500대로 완화했다. 또 자발적 동승할인(반반택시)과 앱미터기 기반 탄력요금제(카카오‧마카롱택시) 등 규제 유예제도(규제 샌드박스)를 선제적으로 적용하는 등 플랫폼 기반 택시서비스의 혁신을 지원해왔다.

국토부에 따르면 운송가맹사업의 서비스지역이 지속 확대되고, 운영 중인 브랜드택시는 올해 8월말 기준 1만8615대로, 지난해 말 보다 7.8배 증가했다.

운송가맹형 브랜드택시는 정보통신기술(ICT)과 전통적 택시의 결합을 통해 데이터 기반 차량배차, 통합관제, 서비스평가 등이 가능하다.

택시업계에게는 효율적 경영관리 및 수입증가 효과를 제공하고, 국민들은 스마트폰을 통한 편리한 택시 예약 서비스를 기대할 수 있다. 그동안 택시의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되었던 승차거부, 불친절 문제 해소에 상당히 기여하고 있다.

songbk@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