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7548 1022020092863077548 05 0506003 6.1.20-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33200000 1601233211000

[EPL 리액션] 무리뉴, PK 질문에 "다음 경기 벤치에 앉고 싶다...벌금도 받기 싫어"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다음 경기도 벤치에 앉길 원한다. 그리고 벌금도 받고 싶지 않다." 주제 무리뉴 감독이 경기 종료 직전 페널티킥에 대한 질문을 회피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27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4점으로 7위, 뉴캐슬은 4점으로 9위에 위치했다.

이날 선제골의 몫은 토트넘이었다. 전반 25분 손흥민이 좌측면에 있는 케인에게 공을 내줬다. 케인의 땅볼 크로스를 받은 모우라가 이를 마무리했다. 손흥민의 날카로운 슈팅이 나왔다. 전반 30분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왼발 감아차기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강타했다.

손흥민의 슈팅이 다시 한번 골대를 강타했다. 전반 41분 도허티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공을 한 차례 잡아둔 뒤 왼발 감아차기 슈팅을 시도했지만 크로스바에 맞고 말았다. 전반 추가시간 쉘비가 회심의 발리를 시도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토트넘이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손흥민이 빠지고 베르바인이 투입됐다. 이후 양 팀은 득점 기회를 노렸지만 쉽사리 상대 골문을 열지 못했다. 경기 종료 직전 토트넘에 악재가 발생했다. 후반 추가시간 뉴캐슬의 프리킥 상황에서 다이어가 핸드볼 파울을 범했다.

이에 비디오판독(VAR)이 이어졌고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윌슨이 이를 침착하게 마무리 지었고 결국 양 팀의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이 났다. 토트넘 입장에서는 마지막 추가 시간을 넘기지 못하고 승점 3점을 가져갈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영국 'BBC'의 '라디오 5 라이브'를 통해 "내가 오직 말하고 싶은 것은 우리 선수들이 잘했다는 것이다. 나는 다음 경기에도 벤치에 앉고 싶다. 그리고 벌금도 내고 싶지 않다"며 페널티킥에 대해서는 어떤 언급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무리뉴 감독은 "내 생각에 상대 골키퍼인 댈로우가 경기 최우수 선수다. 만약 선수가 아닌 다른 사람에게 주고 싶지 않다면 말이다. 댈로우는 뉴캐슬을 구해냈고 정말 환상적이었다"고 의미심장한 발언과 함께 뉴캐슬의 댈로우 골키퍼를 칭찬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