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7313 0682020092863077313 02 0201001 6.1.20-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29600000 1601229695000

칠곡 명문가 종손 “오지 마시라” 일일이 전화, 그래도 찾는 종친들 위해 ‘음복 도시락’ 준비

글자크기

석담 이윤우 16대 종손 이병구씨 “과거에도 역병 돌면 명절때 안모여”

동아일보

“종친 여러분, 이번 추석에는 모두들 마음으로 정성을 다합시다. 조상님들도 이해해 주실 겁니다.”

광주 이씨(廣州李氏) 석담(石潭) 이윤우(조선시대 문신·1569∼1634) 선생의 16대 종손 이병구 씨(68)는 이번 추석을 앞두고 친인척들에게 이런 내용의 전화를 돌렸다. 명절 때면 경북 칠곡군 지천면에 있는 이 씨의 종갓집으로 종친 50여 명이 찾아오는데 이들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추석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이 씨는 종부인 아내 이현숙 씨(68)와 함께 평소 명절 때마다 사당에 모신 열 분의 조상을 위해 다섯 상의 차례 음식을 준비해 왔다. 차례를 마친 후 50여 명의 종친들과 집 안에서 식사를 하는 게 이 집의 전통이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감염 위험이 커지자 이 씨는 종친들이 종갓집을 찾아오지 않도록 당부 전화를 돌리기로 결단을 내렸다.

이 씨는 이 같은 요청에도 일부 종친들이 집으로 찾아올 것에 대비해 절충안도 마련했다. 제사에 쓴 음식으로 음복(飮福) 도시락(사진)을 준비하기로 한 것이다. 이 씨는 27일 동아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전화로 당부를 드리긴 했지만 몇몇 종친들이 조상들께 예를 갖추기 위해 찾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위험 때문에 음식을 차려 드릴 수가 없어 각자 집에 돌아가서 드실 수 있게 도시락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씨는 추석 아침 차례 때 사용한 과일과 떡, 전 등으로 도시락을 구성할 계획이다. 25일에 열린 제사 때도 종친 31명이 이 씨의 종갓집으로 찾아와 도시락을 제공했다고 한다. 이 씨는 “그때도 전화를 돌려 불참을 당부드렸는데 많이 찾아오셨다. 아내와 함께 종친들을 위해 정성껏 준비한 음복 도시락을 제공했는데 반응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 씨는 “조선시대에도 역병이 돌면 아무리 명절 때여도 가족이 모이지 않았다고 한다. 하늘에 계신 조상들께서도 이번 상황은 이해해주실 테니 종친들 모두 합심해 코로나19를 이겨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칠곡=명민준 기자 mmj86@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