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7219 0242020092863077219 05 0506001 6.1.2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24892000 1601297449000

손흥민, 교체 이유는 햄스트링 부상...무리뉴 "장기 결장 할수도"

글자크기
이데일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호사다마라고 했던가. 시즌 초반 잘나가던 손흥민(28·토트넘)에게 뜻하지 않던 부상이 찾아왔다. 그것도 축구선수에게 피곤한 부위인 햄스트링이다.

토트넘의 조제 무리뉴 감독은 27일(현지시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뉴캐슬과의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한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의 부상 사실을 알렸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이 햄스트링 부상을 입었다”며 “잠시동안 손흥민을 잃어야 한다”고 말했다.

손흥민의 부상 정도가 얼마나 심한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일반적인 햄스트링 부상의 경우 최소 4주 정도 회복 기간이 필요하다. 그런 만큼 손흥민도 적어도 한 달 정도는 경기에 나서기 어려울 전망이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무리뉴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이 부상으로 장기 결장할 가능성도 있나’라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최근 무리한 스케줄이 손흥민의 몸상태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 전까지 토트넘이 치른 리그 2경기와 유로파리그 예선 2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해 풀타암을 소화했다. 팀내에서 토트넘의 이번 시즌 4경기에 풀타임으로 뛴 선수는 손흥민과 수비수 에릭 다이어 2명뿐이다.

손흥민은 지난 20일 사우샘프턴과의 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혼자 4골을 터뜨리는 대활약을 펼쳐 세계 축구계를 뒤흔들었다. 각종 매체에서 손흥민을 대서특필했고 한 주간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집중 조명했다. 이어 25일 유로파리그 예선전에서도 1골 2도움을 기록하면서 토트넘의 승리를 견인했다.

손흥민은 뉴캐슬 전에서도 선발 출전해 활발히 공격을 펼쳤다. 전반전에 골대를 2번이나 맞히는 불운을 겪었지만 팀 내에서 가장 위협적인 움직임을 보여줬다.

그런데 후반전 시작과 함께 손흥민은 스티븐 베르바인으로 교체됐다. 경기 중에는 무리뉴 감독이 체력 안배 차원에서 손흥민을 뺀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실제로는 부상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교체한 것이었다.

이번 햄스트링 부상은 손흥민이나 토트넘 입장에서 뼈아픈 손실이 아닐 수 없다. 아무리 경기가 잘 풀려도 적절한 휴식과 체력안배가 필요했지만 손흥민에게는 그것이 없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