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7143 0092020092863077143 04 0401001 6.1.2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21002000 1601221021000

트럼프 "배럿 대법관 인준, 선거 전 쉽게 해치울 수 있어"

글자크기

대선 전까지 "엄청난 시간 있어"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 26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신임 연방대법관으로 지명된 에이미 코니 배럿(오른쪽)을 소개하고 있다. 2020.09.2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 후임으로 지명한 에이미 코니 배럿(48) 제 7연방항소법원 판사 인준을 대선 전까지 마치겠다고 밝혔다.

2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앤프렌즈와의 인터뷰에서 "엄청난 시간이 있다(tremendous amount of time)"면서 오는 11월 3일 대선 전까지 배럴 인준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내 생각에 우리는 선거 전에 쉽게 해치울 수 있을 것 같다(I think we could have it done easily before the election)"며 "빨리 해치우려고 한다"고 말했다.

지명된 배럿 판사에 대해서는 "주로 나는 헌법을 글로 해석할 수 있는 사람을 찾고 있다"며 "우리는 이 점을 항상 말해왔으며, 에이미 코니 배럿 판사는 이를 중시한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배럿 판사를 연방대법관에 공식 지명했다. "그녀는 탁월한 업적, 우뚝 솟은 지성, 헌법에 확고한 충성심을 가진 여성"이라고 설명했다.

상원을 장악하고 있는 공화당은 11월3일 대통령 선거 이전에 새 연방대법관 인준을 끝낼 생각이다. 공화당은 상원 100석 중 53석을 차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배럿을 공식 지명함에 따라 사법위원회는 다음달 10일 인사청문회 개최가 가능하다. 배럿 인준을 위한 상원 전체 투표는 10월 26일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11월 3일 대선 직전이다.

배럴 판사는 보수 성향으로, 그가 연방대법관 임명될 경우 연방대법원은 대법관 9명 중 보수 대법관이 6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연방대법원의 보수 색이 더욱 짙어질 가능성이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