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7003 0022020092863077003 00 0002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19043000 1601243860000

[issue&] 한달 이용자 52만명, 거래액 100억원 돌파 … Z세대의 ‘온라인 주문서’

글자크기

윗치폼

중앙일보

윗치폼은 URL로 공유될 수 있는 주문서를 기반으로 체계적인 주문관리와 구매자와의 소통 을 도와준다. 누적거래액 100억원을 돌파했다. [사진 윗치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활동하는 개인판매자를 위한 주문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윗치폼’이 Z세대를 중심으로 한 개인 간 거래 시장의 시장성을 검증해내고 있다. 월 이용자 52만 명을 유치하고, 누적거래액 100억원을 돌파했다.

윗치폼은 자신의 재능으로 상품을 생산·판매하는 판매자와, 똑같은 공산품보다는 오리지널리티와 취향에 맞는 상품을 소비하고자 하는 구매자가 모인 마켓플레이스로 8200명 이상의 판매자가 활동하고 있다. 윗치폼의 타깃은 명확하다. 인터넷을 통한 온라인 판매가 직업이 아닌 사람을 위한 플랫폼이다. 진입장벽을 거둬내고 누구나 자신이 만든 상품을 온라인에서 판매해볼 수 있게 했다.

윗치폼에서 거래되는 상품들도 특이하다. 수제비누와 수제향수, 직접 디자인한 캐릭터 상품, 소설 등 보통의 공산품이 유통되는 오픈마켓에서 볼 수 없는 상품들이다. 윗치폼 관계자는 “이런 다양한 상품군이 존재할 수 있는 이유도 판매자와 판매하려는 상품에 대한 까다로운 기준이나 검증을 없앴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자신의 취향과 관심사가 반영된 한정판 상품에서 본인만의 가치를 찾는 Z세대의 소비패턴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윗치폼에서 거래되는 상품은 개인이 직접 디자인한 것이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수량 자체가 많지 않고 한정판이다. 인기가 많은 상품은 올리자마자 매진되는 경우도 있다. 이런 한정판 상품을 구매하거나 아쉽게 놓치는 경험까지도 Z세대의 놀이문화가 되고 있다.

각종 SNS를 통해 판매와 구매가 이뤄지는 것은 통신판매를 하기 위해 준비하기보다는 지금 당장 상품을 판매하는 것에 집중하고자 하는 판매자들과, 쇼핑몰보다는 SNS에서 상품을 발견하고 구매하는 구매자가 만들어낸 시장이다. SNS를 통해 이뤄지는 거래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부업에 대한 열망으로 급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SNS 거래 시 쇼핑몰과 같은 시스템이 없어서 주문관리, 재고관리, 구매자와의 소통 등 각종 번거로움이 발생하는데, 윗치폼은 URL로 공유될 수 있는 주문서를 기반으로 체계적인 주문관리 및 구매자와의 소통을 도와준다.

윗치폼은 판매자가 창조한 세상에 하나뿐인 희귀 상품과 1:다 거래를 중개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윗치폼 관계자는 “Z세대가 이끌어가는 희귀성, 다양성, 판매자와의 유대를 기반으로 만족과 재미가 있는 전자상거래 시장이 주목받고 있다”라고 전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