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6973 0022020092863076973 03 0302002 6.1.20-RELEASE 2 중앙일보 0 true false false false 1601218989000 1601243808000

“코로나에 믿을 건 현금” 한은에 지폐가 안 돌아온다

글자크기

5만원권 환수율 작년 60서 21%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비대면 소비와 결제가 급증하는 가운데 현금 수요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봉쇄 조치를 겪은 가계와 기업이 상대적으로 안전한 현금을 보유하려는 성향이 강해졌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은 27일 ‘코로나19가 주요국 화폐 수요에 미치는 영향 및 시사점’이란 보고서를 내놨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3월 이후 국내에서 화폐 발행잔액 증가율이 급격히 커졌다. 시중에 현금이 풀린 뒤 한은 금고로 되돌아오는 비율이 그만큼 낮아졌다는 뜻이다. 특히 오만원권은 지난 3월~8월 환수율이 20.9%에 그쳤다. 지난해(60.1%)보다 크게 낮은 수준이다. 한은이 미국·중국·일본 등 주요 8개국의 최근 화폐발행 동향을 살펴봤더니 각국의 화폐 수요 증가율은 평상시보다 두 배 이상 커졌다.

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