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6965 1132020092863076965 06 0601001 6.1.19-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18921000 1601219046000 related

‘뭉쳐야찬다’ 홍성흔 “과거 김병헌, 말 붙이기 힘들어…방송할 줄 몰라”

글자크기
쿠키뉴스

사진=JTBC 캡쳐.
[쿠키뉴스] 정진용 기자 = 야구 전설 홍성흔이 김병현의 과거 모습을 증언했다.

홍성흔은 27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 출연했다. 그는 멤버 중 김병현과 대학 시절 같이 대표팀을 하면서 룸메이트를 했던 사이다.

이날 용병으로 투입된 홍성흔은 “양준혁 선배와 김병현 후배가 릴렉스해졌다는 느낌을 받았다. 양준혁 선배는 결혼을 하니까 몸을 사리는 것 같고, 김병현 후배는 햄버거 가게가 잘 되는지 동기부여가 필요할 것 같아서 왔다”며 ‘뭉쳐야 찬다’를 방문한 이유를 밝혔다.

홍성흔은 “김병현이 방송을 할지 전혀 몰랐다. 말 붙이기 힘든 선수였는데 작가 분 얘기로는 말을 너무 많이 해서 힘들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홍성흔은 “그 때 당시 김병현은 이미 대스타였다. 자기만의 야구관이 있어서 어느 누가 말해도 안 들었다. 고집이 있었다. 그래서 성공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병현은 “(홍성흔은) 저를 굉장히 많이 끌어줬던 선배다. 이만한 선수가 없다고 생각할 정도였다. 함께 호흡을 맞췄던 포수 중에서 제일 잘 맞는 사람이다”라고 화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홍성흔은 비의 ‘깡’ 퍼포먼스를 보이며 숨은 끼를 드러냈다. ‘뭉쳐야 찬다’는 대한민국 스포츠 1인자들이 전국 축구 고수와의 대결을 통해 조기축구계 전설로 거듭나는 과정을 그린 예능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저녁 7시40분에 방송된다.

jjy4791@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