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6738 0292020092763076738 06 0602001 6.1.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15200000 1601219770000 related

"종국오빠랑 BABY낳으면" '미우새' 제시의 솔직 고백‥임원희, 미모의 소개팅女에 '직진♡'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미운 우리새끼'에서 임원희가 소개팅에 나선 가운데, 제시가 이상형으로 김종국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27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새끼(미우새)'에서 제시가 출연했다.

제시는 먼저 도착해 "미운새가 정말 밉다는 거냐"며 궁금, 이때, 母벤져스가 등장하자 사랑스럽게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하며 돌변해 웃음을 안겼다. 母들도 요즘 예능 대세라며 제시를 반갑게 맞이했다.

제시는 김희철母를 보며 "우리 엄마랑 닮아, 엄마가 보고싶기도 하다"고 했고, 모두 제시와는 안 닮았다고 하자 제시는 "저도 우리 엄마랑 안 닮았다"며 센스있게 받아쳤다. 그러면서 "어릴 때 엄마 말 진짜 안 들었다, 지금도 잘 듣는 편은 아니다"며 시원한 입담을 펼쳤다.

MC들은 제시의 신곡 '눈누난나' 챌린지도 화제가 됐다고 하자, 母들도 도전해보기로 했다. 제시는 "간단한 동작, 살짝 엉덩이 치는 부분 괜찮을까"라고 고민하면서도 "우리 엄마는 가장 좋아하는 동작이다"며 자리에서 일어서 시범을 보였다.

이에 가장 막내인 이태성母가 도전, 메롱 동작부터 엉덩이 터치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눈누난나' 챌린지를 성공했다. 제시는 "너무 잘하신다"며 감탄, 母들은 "박자도 잘 맞아, 이래서 두 아들이 다 끼 있는 연예인"이라며 놀라워했다.

OSEN

계속해서 제시는 미용실에서 김종국母를 만난 일화를 전하며 "김종국 오빠 정말 잘 알아, 너무 완벽한 남자"라면서 "남자답고 외모 관심없는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 하지만 운동만 하더라, 운동은 습관인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그러면서도 "외모랑 마인드는 완전 내 스타일"이라 강조했다.

이에 김종국母도 "제시같은 며느리 너무 좋다"고 하자, 제시는 "설거지 기똥차게(?) 잘해, 요리는 아직이지만 손은 넓다"면서 "어머니들한테 더 잘하는 스타일, 같이 있는 것이 즐겁다"며 어필했다.

귀여운 제시의 어필에 母들은 "어머니들도 좋아하는 스타일이다"고 하자 제시는 "이렇게 칭찬많이 받는 건 처음"이라며 기뻐했고, MC들은 "조만간 한복입고 인사드리러 가는 모습도 궁금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종국과 공통점으로 물건을 버리지 못 해 방에 발을 디딜 틈이 없다는 말에 제시는 공감하면서 "오래된 것 버리기 싫어, 정이 들었다, 어디가면 휴지랑 과자도 가져가는 편"이라며 김종국과 평행이론을 보였다.

하지만 휴지도 조금씩 쓴다는 말엔 "오빠까진 아니지만 비슷하다"고 선을 그으면서 "종국오빠 너무 착해, 비슷한 사람들끼리 만나면 안 된다"고 했고, MC들은 "우리도 거기까지 말한 건 아니다"고 받아쳐 폭소를 전했다.

MC들은 미국에서 베이비시터 이력이 있는 제시를 언급, 제시는 "미국과 개념이 달라, 집에 혼자 있는 아이를 잠깐 봐주는 정도다"면서 "아기들이 날 너무 좋아했다, 아이들은 사람처럼 대해줘야한다"고 했고,
모두 "아기 한 3명 정도 있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OSEN

MC 서장훈은 "미국에서도 이런 스타일 유지하면 아이를 맡기고 싶은 스타일은 아닐 텐데"라고 돌직구를 날렸고 제시는 "VERY 오해"라고 받아쳐 폭소하게 했다.

이어 어릴 때 한국와서 가장 힘든 것에 대해선 '문화'를 꼽은 제시는 "미국생활과 너무 달라, 미국은 정말 자유였다"면서 "지금도 버릇없고 사람도 아니라 하는데, 저도 사람이다, 버릇은 있다"고 오해를 해명했다.

이어 "사람이다 보니 실수도 할 수 있다"면서 옆에 신동엽에게 "오빠도 실수 안 해요?"라고 기습질문, 신동엽은 "나도 실수해서 방송 쉰 적도 있다"고 솔직하게 답해 웃음을 안겼다.

MC 신동엽은 "미우새 중 가장 듬직한 아들은 누굴까"라며 김희철과 탁재훈, 이상민 중 골라보라 했고 제시는 "하나도 안 든든하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그러면서 "술을 상민오빠한테 배워, 조금 듬직하다"고 정정했다.

분위기를 몰아 신동엽은 "일편단심 김종국인 걸 안다"고 말하면서 세 사람 중 누가 가장 먼저 결혼할 것인지 물었다. 제시는 갑자기 또 김종국을 언급, 신동엽은 "온통 머릿 속에 종국이 뿐이냐"고 말해 제시를 민망하게 했다.

이어 제시 소속사 사장이 싸이라면서 제시가 과거 '가끔 날 미치게하지만 음악에 대해선 믿는다'고 했던 말을 언급하며 어떤 부분이 미치게 하는지 물었다. 제시는 "싸이 오빠는 천재, 깔끔하고 완벽주의자"라면서 "항상 결론도 깔끔하게 한다, 하지만 과정은 크레이지"라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그러면서 "이젠 서로를 알기 때문에 터치하지 않아, '눈누난나 이후로 특히 터치를 하지 않는다"고 했고 대박나서 그렇다고 하자 "그럼 더 잘 되어야겠다"며 천진난만한 미소로 웃음을 안겼다.

OSEN

지석진과 양세찬, 하하는 김종국과 영상을 만들 것이라며 콘텐츠 계약서를 작성했다. 김종국을 앉혀놓은 세 삶은 "팬들이 궁금해할 것이 중요하다"면서 백만 뷰를 위한 회의를 시작했다.

하하는 "김종국 복근에 젓가락이 껴질까?"라고 미끼를 투척, 백만 뷰를 위해 먼저 시도했다. 김종국이 도전했으나 실패했고 복근으로 다시 도전, 될 듯 안 될 듯한 모습이 웃음을 안겼고 김종국도 승부욕이 생겨 진지하게 챌린지에 임했다. 이 모습을 본 제시는 "오빠 저런 모습이 좋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때, 0.1초로 복근 위에 볼펜 올리기를 성공, 모두 "편집으로 하자, 복근 집게 챌린지도 될 것"이라며 주작방송을 이어가 폭소를 안겼다. 급기야 복근 집게 챌린지 영상까지 덧붙여 폭소하게 했다.

지석진은 "옛날부터 궁금한 것, 빨래판 복근이면 진짜 빨래가 될까"라고 궁금, 모두 백만 뷰를 예상했다. 김종국은 "왜 그런 아이디어를 내냐"며 "집에 갈 거다"고 말하면서도 모두 궁금해하며 천만 뷰까지 언급하자 고민했다. 급기야 과반수로 의견을 찬성하자 김종국은 "그럼 한 번씩 다 까서 해보자"고 제안, 물귀신 작전을 짰다.

본격적으로 복근 빨래에 도전했고, 인간 빨래판으로 급 변신했다. 김종국은 투덜대면서도 시키는 대로 할 건 다 하는 모습이 폭소를 안겼다.

세 사람은 "세계 최초로 한다는 것, 평생 한이 없을 것"이라며 복근 빨래 ASMR을 준비, 김종국은 누웠음에도 명품 복근을 보여 놀라움을 안겼다. 모두의 궁금증 속에서 마치 진짜 빨래 소리가 났고, 모두 "어떻게 되냐, 거품이 난다, 손 맛이 궁금하다"며 신기해했다.

OSEN

하하는 "너무 영광, 감사하다"면서 감탄, "빨래가 됩니다"며 깨끗해진 빨래를 들고 '복근 빨래 대성공'을 외쳐 모두의 배꼽을 잡았다.마지막으로 "김종국 복근은 빨래판"이라며 이를 마무리했다.

탁재훈과 이상민이 김희철 집을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김희철은 올해 초 이상민에게 주기로 했던 냉장고를 보여줬고, 세련된 디자인에 탁재훈도 탐내 보이지 않는 신경전을 벌였다.

이어 갑자기 탁재훈은 비행기 결항을 언급, "제주도집 가야하는데 어떡하냐"며 걱정했다. 일이 없어 제주도 집에 간다는 탁재훈 말에 이상민은 "그럼 냉장고 가져갈 때 도와달라"며 일거리를 투척했다.

하지만 탁재훈이 母까지 언급하며 여전히 냉장고에 대한 미련을 보이자 이상민은 "난 엄마 퇴원하면 빨간 냉장고 보여주고 싶다"고 했고, 냉장고 얘기에 엄마 얘기까지 등판해 김희철을 난감하게 했다.

분위기를 바꿔, 식사를 준비했다. 그러면서 백종원에게 받은 술통을 공개, 모양부터 심상치 않은 비주얼을 보였다. 전통주를 만드는 장인의 술이었다. 이때, 이상민이 술통을 오픈하면서 술을 흥건하게 흘렸고, 수습후 한 잔씩 나눠 마셨다.

하지만 영롱한 색보다 강한 술 맛에 모두 당황했다. 김희철은 백종원에게 전화했고 백종원은 "그거 50도, 원액이다"면서 "귤로 만든 브랜디라 몇 년 더 묵혀 마셔라"고 조언, "고기랑 꼭 먹어라"고 팁까지 전했다.

OSEN

배정남 집에서 소개팅을 준비 중인 임원희가 그려졌다. 배정남의 응원 속에서 임원희는 긴장을 풀었다. 하지만 마음이 진정되지 않는지 "떨린다"며 긴장, 母들은 "잘 됐으면 좋겠다"며 숨 죽이고 지켜봤다.

이때, 소개팅녀가 도착했다. 母들은 "신애라 닮은 꼴"이라며 감탄, 주선자 배정남은 잠깐 두 사람을 소개한 후 분주하게 무언가를 준비했다.

임원희는 정적이 흐른 가운데 소개팅녀의 띠와의 궁합을 언급하면서 "그냥 그렇다는 말"이라면서 "내가 지금 무슨 얘길하고 있지"라며 긴장해 폭소를 안겼다. 소개팅녀는 "좋으면 좋은 것"이라며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센스있게 말을 받아쳤다.

임원희는 또 다시 침묵과 정적이 흐르자 소개팅녀 피부를 칭찬했고 이어 자신도 비비크림을 발랐다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굳이 안 해도 되는 말까지 솔직하게 다 말하는 모습에 제시는 "솔직한 것보다 그냥 안 해야되는 말"이라며 안타깝게 바라봤다.

OSEN

너무 솔직하다못해 순수한 임원희를 보며 배정남이 결국 중간에 착석하며 얘기의 흐름을 도왔다. 소개팅녀는 약주에 대해 먼저 언급했고 두 사람이 술을 좋아하는 공통점을 발견했다.

배정남은 갑자기 애완견과 산책을 다녀온다며 자리를 피했다. 임원희와 소개팅녀만 자리에 남게됐고, 또 다시 침묵이 흘렀다. 임원희는 갑자기 "소개팅에 응해주서 감사하다"면서 긴장, 꽃다발까지 선물했다. 임원희는 "분홍 장미는 행복한 사랑"이라며 꽃말까지 전하며 수줍게 미소를 지었다.

母들은 부러워하는 눈빛으로 바라보며 "잘 됐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OSEN

한편, MC들은 제시에게 미우새 중 한 명과 결혼해야한다면 누구인지 질문, 제시는 "스타일로만 보겠다, 남자 얼굴 안 보고 속마음만 본다"면서 "외모는 김종국, 영어로도 대화 가능할 것 같다"고 이유를 전했다.

그 다음 두 번째는 누구인지 묻자 제시는 대답보다는 "종국오빠랑 애기 낳으면 예쁠거 같지 않냐"며 어필,
김종국 母는 기쁨(?)의 눈물을 흘리며 웃음이 터져 폭소하게 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미우새'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