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6729 0252020092763076729 01 0101001 6.1.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15074000 1601261519000

“달님은 영창으로~” 野김소연 현수막에 친문들 “국가원수 모독”

글자크기

국민의힘 김소연 “추석 명절 따뜻함 표현일 뿐”

조선일보

국민의힘 김소연 대전을 당협위원장이 대전 지역에 건 현수막에 “한가위, 마음만은 따뜻하게”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글이 적혀 있다. /김소연 위원장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전 유성을 당협위원장 김소연(39) 변호사가 지역구에 내건 명절 현수막이 친문(親文) 진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27일 친문 성향 각종 인터넷 게시판엔 김 위원장의 현수막 사진이 올라왔다.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 현수막 아래에 걸린 김 위원장 현수막엔 “한가위, 마음만은 따뜻하게” “달님은~♪ 영창으로~♬”라고 적혀 있었다. ‘달님’은 친문 진영에서 문 대통령을 가리키는 말이다.

친문 성향 민주당 지지자들은 “김소연이 선을 넘고 있다” “추잡하고 저질이다” “이러면 사람들이 국민의힘을 좋게 생각할까?” “김소연은 일베 같다”는 비판을 쏟아냈다. 현수막에 포함된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문구가 국가 원수인 문재인 대통령을 모독하는 것 아니냐는 취지였다. “내일 구청에 철거 민원을 넣을 것”이라는 지지자들도 있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조선일보 통화에서 “한가위 보름달을 형상화한 것뿐, 정치적인 목적은 없었다"고 했다. ‘달님은 영창으로’는 독일에서 전래된 자장가 ‘잘 자라 우리 아가’에 등장하는 가사다. 김 위원장은 “이 노래가 달을 소재로 한 노래 중 가장 따뜻하고 포근한 느낌을 주기 때문에 고른 것뿐"이라며 “현수막을 자세히 보면 우물 속에 있는 가재, 붕어, 개구리들이 달을 향해 소원을 비는 모습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권자들께서 따뜻한 명절을 보내시라는 의미”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6일 이 현수막 20개를 지역구 곳곳에 걸었다.

조선일보

국민의힘 김소연 대전을 당협위원장이 대전 지역에 건 현수막에 “한가위, 마음만은 따뜻하게”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글이 적혀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사에 등장하는 영창(映窓)은 한옥에서 방을 밝게 하기 위해 방과 마루 사이에 내는 두 쪽 미닫이문, 즉 창문이다. ‘잘 자라 우리 아가’의 독일어 원제는 “Schlafe, mein Prinzchen, schlaf ein”으로, ‘우리 왕자님 잘 자요’ 정도의 뜻이다. 작곡가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가 곡(KV350)을 붙인 것으로도 유명하다. ‘영창’이 등장하는 해당 독일어 가사 원문(Luna mit silbernem Scheingucket zum Fenster herein)에서 ‘달님’은 루나(Luna), ‘영창’은 창문을 뜻하는 펜스터(Fenster)로 표현돼 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퇴임 후 영창(營倉)에 가야 한다는 모욕적 의미 아니냐'라는 여권 일각 반응에 대해 “정치적 해석과 상상은 각자의 자유지만, 나는 그런 뜻을 의미한 것이 아니다”고 했다. 그러나 야권 일각에서도 “논란을 부를 소지가 있어 보인다"는 반응이 나왔다.

김 위원장은 변호사 출신으로 2018년 민주당 공천을 받아 대전시의원에 당선했다. 그러나 민주당 박범계 의원 측이 선거를 도와주는 대가로 불법정치자금을 요구했다고 폭로한 뒤 민주당에서 제명됐다. 이후 2019년 3월 바른미래당에 입당했고 지난 1월 바른미래당 탈당 후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 공천을 받아 4월 총선 때 대전 유성을에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조선일보

김소연 변호사./고운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선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