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6713 0962020092763076713 05 0506001 6.1.20-RELEASE 96 스포츠서울 48384651 false true false false 1601214788000 1601248056000

'아깝다 6호골' 손흥민, 전반 두차례 골대 강타 [토트넘-뉴캐슬]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토트넘 손흥민이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홈경기를 앞두고 워밍업하고 있다. 런던 | 고건우통신원



[런던=스포츠서울 고건우통신원·김용일기자] 토트넘 손흥민(28)이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서 선제골의 도화선이 되는 패스로 오름세를 이어갔다.

손흥민은 27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하는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뉴캐슬과 홈경기에 선발 출격, 전반 25분 루카스 모우라의 선제골에 힘을 보탰다. 2선에서 전진 패스를 받은 뒤 재빠르게 돌아선 손흥민은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을 파고든 해리 케인에게 연결했다. 케인이 오른쪽으로 달려든 모우라를 향해 낮케 크로스, 모우라가 가볍게 밀어넣었다.

손흥민은 전반 두 번이나 골대를 때렸다. 전반 30분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공을 잡은 그는 장기인 왼발 감아 차기 슛을 시도했으나 뉴캐슬 왼쪽 골대를 강타했다. 그리고 전반 41분에도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날카로운 왼발 중거리 슛을 시도했는데 골포스트 상단을 맞고 흘렀다.

전반 34분엔 도움을 기록할 뻔했다. 코너킥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오른발로 정교하게 차올렸다. 문전을 향한 공을 보고 수비수 에릭 다이어가 머리로 연결했으나 공은 골문 오른쪽으로 살짝 벗어났다.

전반 골이나 도움은 기록하지 못했으나 손흥민은 예리한 발끝을 지속해서 뽐내면서 뉴캐슬에 위협을 가하고 있다.

불과 이틀 전인 25일 유로파리그 3차 예선 마케도니아 슈켄디야 원정 경기(3-1 승)에서도 선발로 뛴 손흥민은 뉴캐슬전에서 해리 케인~루카스 모우라를 최전방에 배치됐다. 주제 무리뉴 감독은 2선에 지오바니 로 셀소와 해리 윙크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를 뒀고, 포백 수비에 벤 데이비스~다빈손 산체스~다이어~맷 도허티를 배치했다. 골문은 휴고 요리스에게 맡겼다.

스포츠서울

손흥민이 뉴캐슬전에서 전반 프리킥을 시도하고 있다. 런던 | 고건우통신원



손흥민은 뉴캐슬전에서 시즌 3경기 연속골이자 월간 최다골 및 최다공격포인트에 도전한다. 그는 지난 20일 사우샘프턴과 EPL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프로 커리어 첫 ‘한경기 4골’ 신화를 쓰며 팀의 5-2 역전승을 이끌었다. 이어 이틀 전 슈켄디야 원정에서도 1골 2도움을 기록, 최근 2경기에서만 5골2도움을 해냈다. 지난 2015년 토트넘에 입성한 손흥민의 월간 최다골 및 공격포인트 기록은 지난 2018~2019시즌이던 2018년 12월 7골, 9개(7골2도움)다. 당시 손흥민은 12월6일 사우샘프턴전 득점을 시작으로 그달에만 5경기에서 7골 2도움을 몰아쳤다. EPL에서 6골2도움을, 리그컵에서 1골을 각각 해냈다.

토트넘은 모우라의 선제골을 앞세워 1-0으로 앞서고 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