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6229 0292020092763076229 08 0804001 6.1.19-RELEASE 29 OSEN 54114396 false true false false 1601209140000 1601209209000

[ASL] '랜덤 출전' 이영호의 선택은 '뇌제' 윤용태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고용준 기자] '최종병기' 이영호의 선택은 '뇌제' 윤용태였다. ASL 사상 첫 랜덤 출전으로 화제를 만들고 있는 '최종병기' 이영호가 지명권으로 윤용태를 선택했다.

이영호는 27일 오후 오후 서울 잠실 롯데월드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린 'ASL 시즌10' 16강 조지명식에서 3번 시드의 권한으로 윤용태를 지명했다. C조는 이영호 윤용태 장윤철 조일장 등 탄탄한 선수들이 포진한 조로 구성됐다.

조지명식에 앞서 이번 대회 소회를 묻자 이영호는 "그동안 랜덤으로 참가하고 싶었다. 랜덤으로 하는 첫 대회이니만큼 감회가 새롭다"면서 "요즘 경기력이 좋다. 편한 마음으로 임하면 8강까지는 잘 갈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이번 대회 목표까지 전했다.

지난 대회 우승자 김명운이 신상문을 지명하면서 시작한 조지명식은 준우승자 이재호가 도재욱을 지명하면서 진행됐다.

지명에 앞서 이영호는 "내가 있는 C조를 원하는 선수가 별로 없다. 선수들도 인정하고 있는 랜덤을 시청자들은 인정하지 않는다"고 웃으면서 윤용태를 지명했다.

덧붙여 그는 "일단 프로토스를 생각하고 왔다. 장윤철, 변현제 등 다른 프로토스들은 게임을 좀 이상하게 한다. 윤중이형과 용태형을 고민하게 냉정하게 랜덤으로 할 때 프로토스에게 유리한 점이 있지만, 용태형에게 그나마 이긴 기억이 있어서 선택하게 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윤용태는 "방송을 할 때 (이)영호가 뽑는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지만, 설마설마했다. 영호에게 잘해줬는데"라고 아쉬운 마음을 표현하면서 "아주 재미있는 조를 만들겠다"고 입담을 과시했다.

스네이크 방식으로 진행된 조지명식서 윤용태는 자신의 차례가 오자 김윤중과 장윤철이 서로를 어필하면서 분위기를 더 달궜다.

윤용태는 "선택권이 있어서 좋다. 그런데 남은 사람들이 강한 선수가 많다. (이)영호와 이야기로 말을 했지만, 내가 뽑고 싶은 선수를 뽑겠다"고 말한 뒤 장윤철의 강력한 러브콜을 들어주면서 장윤철의 손을 잡았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조는 장윤철이 조일장을 지명하면서 구성을 마무리했다. 마지막으로 1번시드 김명운의 선택에 변화가 있을 수 있었으나, 김명운은 지명권으로 D조를 흔들었다. 김명운은 A조로 배치됐던 김윤중을 D조로 보내고, D조 유영진을 데려오는 반전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