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6227 0032020092763076227 01 0101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09201000 1601209209000

이낙연 "시신 화장여부 등 발표 차이"…野 "화장? 사건 왜곡"(종합2보)

글자크기

이낙연측 "억울한 죽음 당한 시신에 대한 예의 차원이었다" 해명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이동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서해상 실종 공무원에 대한 북한군 총격 사망 사건과 관련, '화장'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야당의 비판을 샀다.

이 대표는 27일 페이스북 글에서 "시신 화장 여부 등에서 남북의 기존 발표는 차이가 난다"며 "제반 문제를 남북이 공동으로 조사하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북측이 신속히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북한은 시신을 수색하고 있으며, 시신을 찾으면 우리측에 인도하겠다고 발표했다"면서 "남과 북이 각자의 수역에서 수색하고 있으니, 시신이 한시라도 빨리 수습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서해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에 사살된 우리 어업지도원의 죽음에 다시 한번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바다에 표류하는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총격은 어떤 이유에서든 용납하기 어려운 행위"라고 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이에 대해 논평을 내고 "이 대표가 '시체를 불에 살라 장사지냄'이라는 의미의 화장이라는 단어를 썼다"며 "여당 지도부가 이 사건을 얼마나 왜곡, 은폐하려 애쓰는지 잘 말해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배 대변인은 "북한은 부유물에 불을 질렀다고 했고, 우리 정부는 북한이 방역 차원에서 시신을 태웠다고 얘기했다. 누구도 장사지냈다는 말을 한 적이 없다"며 "꼼수로 국민을 호도하려 하나"라고 쏘아붙였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억울한 죽음을 당한 시신에 대한 예의차원에서 화장이라는 표현을 쓴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 대표 발언의 취지는 (북측이) 시신을 불태워 훼손했는지, 찾을 수는 있는지, 공동수습이 가능할지 여부를 포함해서 진상규명을 위해 남북이 공동조사를 해보자는 큰 틀에서 말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이낙연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9월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