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5649 0512020092763075649 06 0602001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03574000 1601203592000 related

'1박2일 4' 에이스 연정훈·김종민, 특산물 삼국지 우승→시청자에 '선물'(종합)

글자크기
뉴스1

KBS 2TV '1박2일 시즌4'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연정훈과 김종민이 특산물 삼국지 특집에서 최종 우승, 시청자들에게 선물을 전달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1박2일 시즌4'(이하 '1박2일 4') '특산물 삼국지 진상이오' 특집 마지막 이야기에서는 여섯 남자가 시청자들에게 전달할 특산물을 획득하기 위해 유쾌한 도전을 이어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마지막 가평 땅을 걸고 멤버들은 잣방울 복불복에 나섰다. 각 팀이 잣 방울을 선택해, 가장 많은 잣의 갯수가 나오는 팀이 승리하는 게임. 이 게임에서는 문세윤, 딘딘의 철세 팀이 승리하며 땅의 주인이 됐다. 결과적으로 철세 5개, 밥도둑 3개, 호라비 1개 땅을 차지했다.

마지막으로 활쏘기 복불복이 이어졌다. 자신이 차지한 영토에 꽂힌 화살 수가 최종 점수로, 다른 팀이 쏜 화살도 영토에 들어오면 점수로 인정됐다. 김종민은 철세 팀의 영토에 화살을 꽂아 문세윤과 딘딘을 웃게 했으나, 딘딘이 다시 밥도둑 영토에 화살을 맞히며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민은 한우와 화문석에 다시 화살을 맞히며 앞서나갔다. 라비는 한우에 화살을 꽂으며 밥도둑 팀에 힘을 보탰다. 덕분에 연정훈과 김종민의 밥도둑 팀이 최종 우승했다.

우승을 한 연정훈과 김종민은 횡성 한우, 영광 굴비, 여수 갓김치 등 각종 산해진미가 가득한 수라상을 받았다. 두 사람은 재료 본연의 맛이 살아있는 음식들에 감탄하며 젓가락질을 이어갔다. 김선호와 라비는 도움을 준 덕분에 한우를 얻어 먹었고, 그 맛에 감탄했다. 이어 또 반찬을 달라고 요청해 웃음을 줬다.

식사를 마친 뒤 잠자리 복불복이 이어졌다. 이번에 준비된 게임은 '해피투게더' 시즌 1의 대표 코너 '쟁반노래방'. 라비는 "진짜 어릴 때 보던 프로그램"이라며 신기해했으나, 연정훈과 김종민은 출연 경험이 있다고 해 20대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딘딘은 "나 중1 때다. 근데 나랑 같이 방송 하는 거냐"라 말했고, 문세윤은 "거의 역사"라고 말했다. 이어 연정훈과 김종민이 찬스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자 딘딘은 "진짜 고인 물들이다"라고 감탄해 웃음을 자아냈다.

'쟁반노래방'이 시작됐으나 멤버들은 계속해서 가사를 틀리며 고전했다. 답답해진 김종민은 "제발 집중 좀 해"라고 버럭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그럼에도 가사를 다들 틀리자 딘딘은 "그냥 나가서 자자"라며 발끈해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하지만 라비의 실수로 최종 도전에 실패해 전원 야외 취침을 하게 됐다.

기상 미션은 특산물 추가 획득을 위한 단체 줄넘기였다. 10번 성공하면 50명, 20번 성공하면 100명이 추가되는 조건이었다. 멤버들은 파이팅 넘치게 도전했으나, 김선호의 실수로 최종 기록은 17개였다. 이에 선물을 받을 수 있는 시청자 50명이 추가됐다. 그러나 멤버들은 아쉬움에 애장품을 내놨고, 한 번의 도전 기회를 더 얻었다. 그러나 문세윤의 발이 줄에 걸리면서 미션에 실패했다. 최종적으로 150명에게 특산품, 6명에게 애장품을 선물하게 됐다.

며칠이 지난 뒤 멤버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2주 동안 특산품 삼국지 우승팀 투표에 참여한 시청자는 46만 373명. 이 중 끝자리 전화번호 숫자 복불복으로 선물을 받을 이들을 뽑기로 했다. 룰렛을 돌려 전화번호 끝자리 숫자가 5, 6번인 시청자들을 추첨해 선물을 전달하기로 했다. 그 중 몇몇 시청자들에게 직접 전화를 해서 당첨 소식을 전했다.

한편 '1박2일 4'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로 매주 일요일 오후 6시30분에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