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5418 0032020092763075418 03 0304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01201752000 1601261327000

문성혁 장관, 직원 실종 7일만에 상황점검 회의…'뒷북' 논란도

글자크기

수색상황 및 향후 계획 등 점검…실종자 가족 및 동료 심리치료 등 지원책도 논의

연합뉴스

답변하는 문성혁 해수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던 공무원이 실종된 사건과 관련 긴급 현안질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2020.9.24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소속 공무원이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지 7일 만인 27일 상황 점검 회의를 열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해수부에 따르면 문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해양경찰청, 국립해양조사원, 서해어업관리단과 함께 '실종 어업지도선 직원 관련 수색 등 상황점검 회의'를 진행하고, 공무원 A(47)씨에 대한 수색 상황과 향후 계획을 점검했다.

해수부는 A씨가 북한에 의해 사살됐다는 군 당국의 발표가 나온 직후 수색을 잠시 중단했다가 25일 북측의 통지문을 받고 수색을 다시 시작했다.

북측은 A씨에게 사격을 가한 후 접근해 보니 혈흔만 남아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주장의 진위를 가려야 하겠지만 일단 우리 해역에서 A씨의 유해를 발견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수색을 재개한 것으로 보인다.

문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A씨 가족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이들과 A씨 동료인 무궁화10호 직원들에 대한 심리치료 등 지원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문 장관은 "각 기관 간 정보 공유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실종자 수색과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수색에 참여하는 직원들의 안전사고 예방도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가 실종 7일 만에 열린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해수부의 자체적 대응이 뒤늦은 게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된다.

실종 사건에 대한 조사 업무는 해경과 군 당국에 맡겨져 있기 때문에 해수부가 관여할 여지가 적었던 사정을 고려하더라도 실종 직원의 소속 부처로서 7일 만에 공식적인 첫 회의를 연 것은 책임 있는 모습이 아니지 않느냐는 지적이 나온다.

A씨는 지난 21일 실종 사실이 해수부에 처음 보고됐다. 24일 군 당국의 발표로 북한 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격 후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수부는 같은 날 오후 엄기두 수산정책실장이 기자들을 상대로 한 온라인 브리핑에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힌 것 외에는 그간 별다른 입장을 발표하지 않았다.

A씨가 탑승했던 무궁화 10호는 인천 해양경찰이 이틀에 걸친 선내 조사를 마치면서 이날 오전 어업지도원 15명과 함께 출발지인 목포항으로 돌아왔다.

oh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