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5274 0232020092763075274 01 0101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00636000 1601201751000

서민 "정부, K-방역 홍보비로 1천200억원"…안철수 "비판에 민감해 파르르"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27일 안 대표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서 교수와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대한 대담을 진행하는 모습[사진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의 "정부가 K-방역 홍보비로 1천200억 원 이상 사용했다"라는 말에 "정부 코로나19 대응, 공은 가로채고 잘못은 남 탓"이라며 "비판에 대해서는 민감해 파르르 떤다"고 지적했다.


27일 안 대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서 교수와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대담을 했다.


그는 "코로나 종식 때까지 이제 3분의 1도 지나지 않았는데 대통령이 종식을 이야기했다"라면서 "'종식될 거다, 확진자가 언제 100명 이하로 떨어질 거다'라는 단기간 희망을 주는 메시지는 필요 없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현 정권이 부정부패 바이러스, 조폭 바이러스, 자뻑 바이러스에 심각하게 감염돼 있다"라며 "옳고 그름을 따지지 않는다. '우리편이면 무죄'가 유일한 판단기준"이라고 지적했다.


또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추미애 현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서는 "반칙의 황제", "특권의 여왕"이라고 비꼬았다.


안 대표는 서 교수가 소위 '대깨문'(문재인 대통령을 무조건 지지하는 자들을 비하한 비속어)의 '양념'(댓글 공격)을 얼마나 당했는지 묻자 "완전히 양념 범벅이 돼서 얼굴 형태도 잘 안 보이는 상황이었다가 이젠 눈 정도는 양념을 벗어 앞은 보이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서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의 열성 지지층을 '팬덤'이라 칭하면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정치를 해야 하는데 팬덤이 너무 강력하게 작동한다"라며 "중국 문화대혁명이 떠오른다"라고 말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