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5122 0252020092763075122 02 0201001 6.1.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99560000 1601199629000

50년만에 1급수 사는 은어 돌아왔다...창원시 창원천·남천에

글자크기

산업화 이후 사라진 은어·꺾지, 문절망둑 등 서식 확인

경남 창원시가 도심을 가로지르는 하천인 창원천, 남천에서 1급수에서 서식하는 은어를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어류 전문가 등이 창원천·남천의 은어 서식을 공식 확인한 건 50여년 만이다.

조선일보

허성무 창원시장이 지난 25∼26일 창원천, 남천에서 잡힌 은어를 보이고 있다. /창원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창원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어류 전문가 등이 포함된 조사팀을 구성해 지난 17일부터 창원천, 남천 일대에서 어류 서식 실태조사를 했다. 조사팀은 지난 25일 홈플러스 창원점 인근 창원천에서, 26일 삼동교 인근 남천에서 은어 6마리씩을 채집했다.

창원천과 남천은 도심과 공업지역을 통과해 봉암갯벌을 거쳐 마산만으로 흘러드는 하천이다. 1970년대 초 마산자유무역지역, 창원국가산업단지가 들어서면서 수질이 나빠지기 시작해 1급수에서 서식하는 물고기들이 자취를 감췄다.

창원시 관계자는 “창원천, 남천에서 낚시로 은어를 잡았다거나 봤다는 사례가 있었지만, 공식적으로 은어 서식을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조사팀은 은어 외에 꺽지, 민물검정망둑, 문절망둑, 긴몰개 등 한국 고유어종과 1∼2급수에서 사는 어류가 다수 창원천, 남천에 사는 것을 확인했다.

정부와 창원시는 오염된 바다의 대명사인 마산만을 살리고자 2008년 마산만과 주변 하천을 대상으로 오염물질 총량을 엄격히 관리하는 ‘연안오염총량관리제’를 전국 최초로 시행했다.

은어 외에도 최근 마산만 돝섬 해역에서 산업화와 매립 과정에서 마산만에서 자취를 감췄던 바다풀 ‘잘피’ 서식도 최근 확인됐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맑은 물에 서식하는 은어가 도심하천으로 다시 돌아온 것은 창원시민, 공단 기업인, 마산만특별관리해역민관산학협의회 등이 수십년간 노력한 결과”라며 “생활하수와 공장 오·폐수가 잘 관리되면서 하천 생태계가 살아나고 있는 증거로 앞으로도 수질개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