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3074908 1192020092763074908 02 0201001 society 7.1.5-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1198440000

명절 분위기 나는 전통시장…"안심하고 오세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명절 분위기 나는 전통시장…"안심하고 오세요"

[뉴스리뷰]

[앵커]

추석 연휴가 곧 시작되는데요.

방역당국이 감염 우려로 이동을 자제해달라고 한 만큼, 많은 시민들이 전통시장을 찾아 먹거리를 사며 고향에 가지 못하는 아쉬움을 달래고 명절 분위기를 만끽했습니다.

신현정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제사상에 올릴 전을 부치는 냄새가 가득합니다.

추석 장보기에 나선 시민들로 발 디딜 틈이 없습니다.

코로나19 유행이 이어진 지 9개월째, 어느덧 추석이 찾아왔습니다.

추석을 앞둔 주말, 많은 시민들이 이곳 전통시장을 찾았는데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모두가 방역에 신경 쓰는 모습입니다.

고향에 내려가지 못한 아쉬움을 전통시장에서 달랬습니다.

<고정호 / 서울 마포구> "코로나 때문에 시골 못 가서 추석 분위기를 많이 못 느꼈는데, 시장 와서 추석 분위기를 더 많이 낼 것 같습니다."

<고재일 / 서울 마포구> "홍어도 사고, 애들 좋아하는 닭강정도 샀습니다. 저희도 주로 외식을 많이 하고 있는데요, 시장도 자주 나오고 있습니다, 요새."

어려운 경기지만 상인들은 매일 두 번 방역작업을 벌입니다.

어느 때보다도 손님의 건강에 신경 쓰고 있다고 입을 모읍니다.

<고종순 / 망원시장 상인> "방역 열심히 잘하고 있으니까 걱정하지 마시고 전통시장으로 오시면 좋을 것 같아요. 많이 찾아주세요."

전염병이 바꾼 일상에 적응하려 비대면 주문도 받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명절 기간 전통시장을 찾는 시민이 많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시장 안에서도 마스크를 쓰고,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재차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신현정입니다. (hyunspiri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