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4896 0092020092763074896 02 0213003 6.1.2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98321000 1601198340000

군포서 가족모임 후 7명 확진…감염경로 불분명

글자크기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양·군포=뉴시스] 박석희 기자 = 경기 군포시의 한 가정집에서 모임을 한 가족 6명과 이들 가족과 접촉한 지인 1명 등 총 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다. 군포시는 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추가 발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들은 166~169번으로 각각 분류됐다. 특히 이중 166~168번 등 3명은 일가족이다. 이들 3명은 군포시 궁내동에 거주하는 A씨의 집에서 지난 13일 가족 8명이 모임을 가졌다. 이후 6명이 확진된 것으로 확인됐다.

첫 확진자는 100세가 넘는 A씨가 기력저하 증상이 나타나 지난 25일 원광대 산본병원 응급실에서 진료 및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이어 함께 사는 50대 자녀 B(군포 165번)씨가 26일 확진됐다.

27일에는 A씨의 80대 배우자인 C(군포 166번)씨와 같은 집에 사는 다른 50대 자녀(군포 167번) D씨가 잇따라 확진됐다.

또 이날 안양시 동안구 귀인동 거주 60대 자녀(안양 194번) E씨와 그의 20대 자녀(안양 195번) F씨가 각각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가족 모임에 참석한 군포 이외 지역 거주 가족 2명은 음성으로 나왔다.

또 A씨의 집에 드나든 군포시 산본1동 거주 60대(군포 168번)도 27일 확진되면서 군포 가족 모임 발 확진자는 지난 사흘 동안 7명이 됐다. A씨가 가장 먼저 확진됐지만, 증상발현은 안양 F씨가 가족 모임 다음날인 14일 제일 먼저 나타났다.

하지만 이들의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한편 이날 확진된 군포 169번 확진자 G씨는 50대로 오금동에 3명의 가족과 함께 거주한다. G씨의 감염경로 또한 조사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h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