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4819 0112020092763074819 01 0101001 6.1.19-RELEASE 11 머니투데이 63020664 false true false false 1601197857000 1601197931000

北 피격 '화장'이라고 표현한 이낙연…국민의힘 "애쓴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상준 기자]

머니투데이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우리 공무원이 북한군에 의해 피격 당한 후 훼손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화장'이라는 표현을 써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국민의힘은 "여당 지도부가 이 사건을 얼마나 왜곡하고 은폐하려 애쓰는지 잘 말해준다"고 비판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구두논평을 통해 "이 대표는 단어 하나하나에 정성을 들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배 대변인은 화장이란 단어에 '장사를 지낸다'는 뜻이 있다고 거론하며 "북한은 부유물에 불을 질렀다고 했고, 우리 정부는 북한이 방역 차원에서 불로 태웠다는 취지로 이야기했다"며 "누구도 장사를 지냈다는 말을 한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진실을 원한다. 당당한 대한민국을 원한다"며 "점잖은 꼼수로 국민을 호도하려 하는가. 차라리 손으로 해를 가리고 해가 없다고 하라"고 밝혔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군의 우리 공무원 피격에 유감을 표명하며 "바다에 표류하는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총격은 어떤 이유에서든 용납하기 어려운 행위"라고 적었다.

이어 시신이 속히 수습되기를 바란다면서 "다만 시신 화장 여부 등에서 남북의 기존 발표는 차이가 난다. 관련되는 제반 문제를 남북이 공동으로 조사하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북측이 신속히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상준 기자 awardk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