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4663 0092020092763074663 05 0507001 6.1.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1197317000 1601197337000

KT, 하루 만에 3위 복귀…6위 KIA도 끝내기 승(종합)

글자크기

선두 NC는 8연승으로 KS 직행 청신호

육성선수 출신 키움 상권, 쐐기포로 두산 울려

뉴시스

[서울=뉴시스] KT 위즈 배정대. (사진=K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KT 위즈가 배정대의 끝내기 안타로 LG 트윈스를 쓰러뜨렸다.

KT는 27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LG전에서 5-4 역전승을 거뒀다.

전날 1-3 패배로 LG에 공동 3위를 허락했던 KT(66승1무50패)는 하루 만에 단독 3위로 복귀했다. 배정대는 개인 통산 세 번째 끝내기 안타로 팀을 패배 위기에서 구했다.

선발 김민수가 4⅓이닝 5피안타 3실점으로 물러난 뒤 5명의 투수가 남은 이닝을 1실점으로 막고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9회 1이닝을 던진 이보근이 3승(1패4세이브)째를 가져갔다.

LG는 9회 잇단 수비 실책과 마무리 고우석의 붕괴로 고개를 숙였다. 65승3무51패로 4위다. 켈리는 7이닝 5피안타 3실점에도 승리와 연을 맺지 못했다.

LG가 2회초 선제점을 뽑았다. 이형종이 김민수에게 2점 홈런을 날려 리드를 안겼다.

KT는 2회말 문상철의 솔로 홈런으로 LG를 압박했다. 3회에는 허도환과 배정대의 안타로 만든 2사 1,2루에서 황재균의 2타점 2루타로 3-2 역전에 성공했다.

LG는 4회 1사 2루에서 이형종의 2루타로 다시 균형을 맞췄다. 이형종은 6회에도 솔로 홈런을 날려 팀의 4점을 홀로 책임졌다.

3-4로 끌려가던 KT는 9회 마지막 기회에서 드라마를 썼다. 선두타자 유한준의 타구가 LG 2루수 정주현의 실책으로 이어지면서 무사 2루 기회를 잡았다.

KT는 후속타자 송민섭에게 보내기 번트를 지시했고, 송민섭은 충실히 작전을 이행했다. 이때 고우석의 1루 송구가 크게 벗어나면서 2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스코어는 4-4.

흐름은 KT로 완전히 넘어왔다. 도루와 볼넷과 무사 1,3루 기회를 이어간 KT는 배정대의 중견수 키를 넘어가는 끝내기 안타로 접전에 마침표를 찍었다.

선두 NC 다이노스는 파죽의 8연승을 질주했다. 한화 이글스를 안방으로 불러들인 NC는 5-4의 진땀승을 챙겼다.

71승3무42패가 된 NC는 2위 키움 히어로즈(71승1무51패)와의 4.5경기차를 유지, 한국시리즈 직행에 더욱 다가섰다.

이재학은 5⅔이닝 3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5승(6패)을 달성했다. 7월19일 KT전 이후 두 달 여 만에 맛본 승리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더블헤더 1차전 경기, 7 대 3으로 승리한 키움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0.09.27. 20hwa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선에서는 공포의 8번타자 알테어가 홈런 포함 3타수 2안타 1타점을 올렸다.

초반부터 NC의 타력이 불을 뿜었다. 1회 2사후 볼넷과 안타 2개로 베이스를 모두 채운 NC는 박석민의 적시타 때 2-0으로 앞섰다. 2회 선두타자 알테어의 홈런과 3회 상대 폭투를 더해 NC가 4-0으로 달아났다. 7회에는 나성범의 적시타가 터져 5점차까지 벌렸다.

한화는 7회말과 9회 2점씩을 냈지만 끝내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4-5까지 따라간 9회 무사 2루에서 세 타자 모두 범타로 돌아섰다. 한화는 36승2무80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키움은 두산 베어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을 7-3으로 잡았다.

키움은 2회초 김하성이 두산 선발 플렉센에게 2점 아치를 그려 기선을 제압했다. 키움 선발 한현희에게 묶여있던 두산은 김상수와 안우진을 공략해 2-2로 따라 붙었다.

승부는 8회에 갈렸다.

키움은 선두타자 박준태의 안타와 김혜성의 희생 번트로 주자를 2루에 보낸 뒤 서건창의 적시타로 다시 치고 나갔다. 이정후의 2루타까지 더해지면서 4-2를 만들었다.

변상권의 한 방은 두산의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었다. 변상권은 주자 두 명을 두고 김강률에게 7-2를 알리는 3점 홈런을 쏘아올렸다.육성선수 출신인 변상권은 극적인 상황에서 생애 첫 홈런을 맛봤다.

5위 두산은 플렉센이 7이닝 2실점으로 제몫을 했지만 불펜 난조로 주저앉았다. 시즌 성적은 61승4무53패.

뉴시스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27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7회초 1사에서 KIA 선발 양현종이 교체돼 더그아웃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0.09.27.sdhdream@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산이 패배를 쌓는 동안 6위 KIA 타이거즈는 끝내기 승리로 5강 싸움에 불을 붙였다.

롯데 자이언츠와 마주한 KIA는 연장 접전 끝에 2-1로 이겼다. KIA는 61승54패로 두산과의 거리를 반 경기로 좁혔다.

선발 양현종은 5회 2사까지 퍼펙트 피칭을 선보이는 등 7⅓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다. 다만 타선이 터지지 않아 승리와 연이 닿지 않았다. 7년 연속 10승 문턱에서 5번이나 돌아섰다.

팽팽한 투수전이었다. KIA는 4회말 스트레일리에게 1점을 뽑았지만, 8회 오윤석의 적시타 때 동점을 허용했다.

10회말 KIA에 행운이 따랐다. 선두타자 최원준의 타구가 우익수 방면에 높게 떴다. 하지만 롯데 우익수 손아섭이 햇빛에 가려 순간적으로 공의 위치를 놓쳤고, 이 틈에 최원준은 3루까지 질주했다.

김선빈의 안타성 타구가 2루수 정면으로 향하면서 불안감이 드러워진 KIA에 김태진이 해결사로 나섰다. 김태진은 2사 만루에서 최준용의 초구를 받아쳐 투수 옆을 빠지는 중전 안타로 연결했다. 김태진의 데뷔 첫 끝내기 안타다.

7위 롯데는 58승1무57패에 그쳤다. 상위권과의 격차 좁히기를 노렸지만 통한의 패배로 가을야구 진출이 더욱 멀어졌다.

SK 와이번스는 홈런 4방을 앞세워 삼성 라이온즈를 12-1로 대파했다. 40승1무79패로 9위다.

김강민이 홈런 2개 포함 4타수 3안타 5타점 경기를 펼쳤다. 고종욱과 류효승도 손맛을 봤다. 9회 로멕을 대신해 타석에 선 류효승은 첫 대타 홈런의 기쁨을 누렸다.

타선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은 박종훈이 5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9승(10패)째를 신고했다.

8위 삼성(52승2무64패)은 선발 원태인은 2⅓이닝 7피안타 6실점으로 부진해 일찌감치 승리를 내줬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