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4641 0102020092763074641 08 0801001 6.1.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97113000 1601197265000

[체험기]“윙? 써보니 유용하네”…차별화 성공한 ‘LG 윙’

글자크기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일주일간 사용해본 LG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윙’은 들고 가는 곳마다 이목을 끌었다. 스마트폰에 별달리 관심이 없던 가족들도 윙을 꺼내들자 “어떻게 쓰는 거냐”며 질문을 쏟아냈고, 지하철에서 윙의 디스플레이를 돌려 ‘ㅜ’ 모양으로 유튜브를 시청하면 낯선 이들이 힐끗거리는 시선을 느낄 수 있었다. 스마트폰에서는 이미 삼성전자와 애플과의 격차가 꽤 벌어지자 LG전자는 이제 비슷한 제품으로는 판을 뒤집기 쉽지 않다고 판단한 듯하다. 그리고 윙을 통해 스크린이 돌아가는 새로운 스마트폰 폼팩터(기기 형태)를 내놓으며 일단 차별화에는 확실히 성공했다.

윙을 접하기 전 가장 걱정됐던 것은 너무 무겁거나 두껍지 않을까에 대한 부분이었다. 실물을 받아드니 두께는 10.9㎜로 상반기에 나왔던 LG전자의 ‘벨벳’(7.9㎜)과 불과 신용카드 2~3장 높이 정도 차이가 났다. 무게는 260g으로 삼성전자의 폴더블(접히는)폰인 ‘갤럭시Z폴드2’(282g)보다는 가볍고 180g인 벨벳보다는 무거웠다. 디스플레이가 두 개인 것치고는 생각보다 무겁거나 두껍게 느껴지지 않아 사용하는 데 큰 불편은 없었다.
서울신문

LG 윙’의 6.8인치 메인 디스플레이를 통해서는 유튜브 인기 영어학습 채널인 ‘라이브 아카데미’의 영상을 보면서 3.9인치 작은 화면으로는 영어 단어를 검색해보고 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개의 스크린을 이용해 한꺼번에 여러 작업 할 수 있단 것은 윙의 최대 장점이라 할 수 있다. 6.8인치 메인 디스플레이를 시계 방향으로 회전 시키면 아래 감춰져 있던 3.9인치 보조 디스플레이가 나타나는데 이 둘을 활용해 ‘ㅜ’, ‘ㅏ’, ‘ㅗ’ 등 다양한 형태로 스마트폰을 이용할 수 있었다. 큰 화면에서 ‘유튜브’로 영어 공부를 하다가 작은 화면에서 모르는 단어를 검색해볼 수 있으니 편리했다. 오랫동안 영상을 볼 때는 작은 스크린을 손잡이로 잡고 쓸 수도 있다. 사진을 찍을 때도 큰 디스플레이에는 촬영중인 화면이 나오고 작은 스크린에는 촬영 조작화면이 나오니 편리하게 느껴졌다.

‘짐벌 모드 카메라’도 윙의 큰 특징이다. 본래 짐벌은 영상이나 사친 촬영에서 흔들림을 효과적으로 억제해주는 장비이다. 짐벌은 모터가 움직이지만 윙은 소프트웨어적으로 이러한 환경을 구현했다. ‘ㅜ’ 모양으로 스마트폰을 만들었을 때 짐벌 모드를 작동시키면 3.9인치 작은 스크린에 조이스틱 화면이 등장한다. 이를 상하좌우로 움직이면 기기 자체는 움직이지 않고 촬영화면만 이동해 원하는 각도에서 피사체를 화면에 담을 수 있다.
서울신문

LG전자가 14일 온라인을 통해 공개한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윙’. 6.9인치 크기의 메인 스크린과 3.9인치 보조 스크린을 이용해 ‘ㅜ’, ‘ㅏ’, ‘ㅗ’ 등의 형태로 스마트폰을 이용할 수 있다. 한 스크린에서 작업을 하면서 동시에 보조 스크린에서 또 다른 작업이 가능하도록 한 새로운 스마트폰 ‘폼팩터’(기기 형태)다.LG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ㅜ’, ‘ㅏ’, ‘ㅗ’ 모양으로 바꿨을 때인 ‘스위블 모드’에 최적화된 애플리케이션이 아직 많지 않다는 점은 불편했다. 화면이 ‘ㅜ’에서 ‘ㅏ’나 ‘ㅗ’로 바꿀 때 바로 전환되지 않고 1초가량 머뭇거림이 있는 것도 아쉽다. 스피커가 한 개뿐인 것또한 단점으로 꼽힌다. 윙은 다음달 6일 출고가 109만 8900원에 출시될 예정이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