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4631 0182020092763074631 08 0801001 6.1.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1197150000 1601197219000

다들 불편했죠?…`QR체크인` 개인정보 동의, 한번만 하면 끝

글자크기
앞으로 음식점이나 카페에 입장할 때마다 반복하던 'QR체크인'(전자출입명부)의 개인정보 수집 및 제공 동의를 최초 이용 시 1회만 하면 된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28일부터 이를 시행한다고 밝힌 뒤 "QR체크인과 관련한 사용자 편의성을 고려해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중앙사고수습본부 결정에 따라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이동통신 3사의 본인인증 앱 패스(PASS)도 이 같은 간소화 방안을 29일부터 통신사마다 순차적으로 적용할 방침이다.

현재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따라 식당과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은 QR코드 기반의 전자출입명부를 적용하는 등 출입자명부를 엄격히 관리하고 있다.

네이버는 QR체크인을 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에 배치해 사용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여왔다. 카카오도 카카오톡 앱 실행 이후 하단 세 번째 탭인 샵탭(#)을 누르면, 상단에 위치한 '코로나19' 탭에서 QR체크인에 접속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QR체크인 버튼을 누르고 나서도 매번 '개인정보 수집 및 제공 동의에 모두 동의'를 체크하고 확인해야 시설 입장을 위한 QR코드 화면이 떴다.

네이버 측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사용자와 사업자 모두 특정 시설 방문 시 이용자 관리가 중요해지고 있다"며 "전자출입명부는 수기명부보다 편리하고 개인정보보호 측면에서도 안전하며 정확한 방역 관리에도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간소화된 동의 절차가 포함된 네이버·카카오 QR체크인은 28일부터 이용 가능하며 시설을 운영하는 사업자들은 앱스토어에서 'KI-PASS' 앱을 설치한 후 사업자 등록 절차를 거치면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할 수 있다.

[홍성용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