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3779 0022020092763073779 01 0101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94547000 1601195657000

北, NLL 이남 수색도 트집잡은 날…靑 "남북 공동조사 요청"

글자크기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는 27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남북 공동조사를 공식 요청한다고 밝혔다.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대통령 주재 긴급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그는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어 "남북이 각각 발표한 결과에 구애받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 관계를 밝히기 바란다"며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 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또 "시신과 유류품 수습은 사실 규명과 유가족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라며 "남과 북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NLL(북방한계선) 인근 해역을 조역 중인 중국 어선이 있으니 중국 당국과 어선에도 시신과 유니폼 수습 요청할 것"이라며 중국에 협조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3시부터 4시 30분까지 서욱 국방부 장관, 박지원 국정원장 등이 참석한 긴급안보관계장관회의를 개최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