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2477 0362020092763072477 02 0213007 6.1.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90540000 1601190560000

전남도 시외버스 운수종사자 생계활동비 지원

글자크기
1인당 40만원, 총 3억400만원 규모
한국일보

전남도청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남도는 추석명절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운수종사자에게 생계활동비를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도는 도내 각 시ㆍ군과 광주 등 대도시권을 연결하는 시외버스 운수종사자의 생계활동 지원을 위해 1인당 40만원씩 총 3억400만원을 투입한다. 특히 이번 운수종사자 지원에는 생활여건상 광주시나 타 대도시에 주소를 둔 종사자도 포함됐다.

앞서 도는 지난 4월에 택시종사자의 생계안정을 돕기 위해 1인당 50만원씩 총 34억원을 지급했다. 이어 여수시 등 10개 시ㆍ군지역의 전세버스 운수종사자 1,057명에게 생계비 30만~50만원을 전달했다.

도는 운수종사자의 고용유지지원금 확대와 지급기한 연장, 법인택시를 포함한 택시종사자의 생계비 지원을 중앙정부와 국회 등에 건의했다. 이번 제4차 추가경정예산에서 반영된 버스종사자에게는 고용유지 지원금을 1인당 최대 300만원(운수업체지원금 포함), 택시종사자는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등 100만원을 지급한다.

도 관계자는 "광주에 주소를 둔 버스 종사자도 포함한 이유는 양 지역은 '한뿌리'라는 정신을 실천한 상생"이라며 "앞으로도 손실액이 큰 버스업체와 사무ㆍ기술인력에 대한 지원을 위해 정부에 건의를 하는 등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