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2449 0682020092763072449 04 0401001 6.1.20-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90120000 1601190470000

치사율 97% ‘뇌 먹는 아메바’ 美 텍사스서 검출…수돗물 사용금지

글자크기
동아일보

뇌 먹는 아메바로 알려진 ‘네글레리아 파울러리’.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텍사스주 수돗물에서 ‘뇌를 먹는 아메바’가 발견돼 비상이 걸렸다. 감염 사례는 드물지만 한 번 걸리면 치명적이다.

26일 미 CNN 방송은 텍사스주 남동부 상수도에서 뇌 먹는 아메바로 알려진 ‘네글레리아 파울러리’가 발견돼 주 환경품질위원회가 경보를 발령했다고 보도했다. 아메바가 발견된 레이크잭슨시의 밥 시플 시장은 “수도 시스템을 완전히 소독하고 샘플 검사에서 사용 안전 결과가 나올 때까지 사용 금지가 유지될 것”이라며 시민 2만7000명에게 수돗물 사용 금지령을 내렸다.

상수원 오염은 8일 레이크잭슨시에 거주하는 6세 소년이 아메바 감염으로 입원하면서 밝혀졌다. 당국이 감염원을 찾기 위해 11곳에서 수돗물 샘플을 검사한 결과 3곳에서 네글레리아 파울러리가 검출됐다.

뇌 먹는 아메바는 주로 따뜻한 호수나 강, 토양, 온천수 등에서 발견된다. 네글레리아 파울러리에 감염될 경우 두통, 열, 구토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으로 시작해 뇌 손상으로 인한 마비, 균형감각 상실, 환각 증세 등을 겪는다. 미 질병관리본부(CDC)에 따르면 1962~2018년 감염된 환자 145명 중 141명이 사망하는 등 약 97%의 치사율을 보였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