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2231 0372020092763072231 06 0601001 6.1.1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89822000 1601189829000 related

'장르만 코미디' 김준호, 차태현 폭소케 한 사극 콩트.."내가 대상 수상자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김나율기자]개그맨 김준호와 박영진이 차태현을 제대로 웃기며 웃음 사냥에 성공했다.

어제(26일) 방송된 JTBC ‘장르만 코미디’에서 김준호는 특별 출연한 절친 차태현을 웃기기 위해 박영진을 비롯한 개그맨 후배들과 함께 사극 콩트 ‘웃으면 좀비, 킹덤’을 펼쳤다.

이날 개그맨 후배들을 대기실에 모은 김준호는 화가 난 얼굴로 “‘콘텐츠 거래소에 차태현을 섭외해놨다. 그런데 PD에게 ’아무거나 하라. 어차피 아무도 안 보는데 뭐‘라고 문자를 보냈더라”라고 폭로했다. 이어 “새 코너를 짜봤다. 요놈 배꼽 한번 빼보자. 못 웃기면 그만두는 거다”라고 은퇴까지 언급하며 결의를 다졌다.

김준호는 “사극을 짜봤다. 웃으면 좀비이고, 웃으면 때리는 거다”라고 말했고, 박영진은 “때릴 수 있는 명분을 만들었다”며 찬성하면서도 “그놈의 좀비 지겹다. 이 형, 최근에 웃긴 게 ’바보 삼대‘ 때다”라고 20년 전 코너를 소환했다. 이에 김준호는 “내가 대상 수상자다”라며 자부심을 드러냈고, 결국 두 사람은 차태현을 못 웃기면 귀싸대기 맞기 대결을 성사시켰다.

대기실에서 차태현을 만난 김준호는 시청률 언급에 당황하면서도 “세 번 박장대소하면 한 번 더 출연하고, 여섯 번 박장대소 하면 고정으로 출연하던가, 친한 배우를 출연시킬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에 차태현은 “그럼 김기방을 출연시키자”고 말했지만 김준호는 달갑지 않은 표정으로 조인성과 황정민의 출연을 언급해 큰 웃음을 안겼다.

사극 콩트를 시작한 김준호와 박영진은 삼행시를 통해 차태현을 폭소케 했다. 또한 개그맨 후배들을 비롯 ’찰리의 콘텐츠 제작소‘에서 활약한 유튜버들과 합을 이루며 결국 여섯 번이 넘는 박장대소를 이끌어 냈다. 하지만 웃음 사냥 대성공에도 불구하고 결국 마지막 벌칙은 김준호가 직접 박을 맞으며 대선배의 훈훈함까지 뽐냈다.

이처럼 김준호와 박영진은 ’장르만 코미디‘의 위기를 직접 진단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따귀 벌칙은 물론 은퇴까지 언급하며 절치부심 개그를 선보이며 독보적인 예능감을 마음껏 과시했다.

한편, 김준호와 박영진 등 개그맨 어벤져스가 새롭게 선보이는 코미디 프로그램 JTBC '장르만 코미디‘는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JTBC '장르만 코미디' 영상 캡처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