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2216 0102020092763072216 01 0101001 6.1.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89467000 1601190378000

박대출 “‘朴 7시간’ 탄핵사유라더니… ‘文 47시간’ 밝혀라”

글자크기
서울신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16년 11월 24일 경기 안산시 세월호 기억교실을 찾아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7시간을 밝히지 않는 것은 탄핵사유”라고 말하는 모습.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 페이스북 캡처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사망한 공무원 사건에 대한 정부의 대응을 비판하며 자신의 지역구인 경남 진주에서 1인 시위에 나선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47시간 동안 무엇을 했는지 응답하라”고 촉구했다.

박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 대통령을 겨냥해 “대통령의 47시간 행적을 밝히라는데 사흘째 답이 없다. 아직도 주무시냐. 국민이 총 맞고 불 타 죽었다. 대통령은 잠이 오시냐”고 비판했다.

47시간은 22일 오후 6시 30분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실종됐다는 첫 서면 보고를 받은 시점부터 24일 오후 5시 15분 청와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공식 입장을 표명하기까지 걸린 시간을 뜻한다.

서울신문

19대 대선을 앞둔 시점에서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올린 투표 독려 트윗.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박 의원은 문 대통령이 19대 대선후보이던 2017년 ‘세월호 7시간의 진실, 그 시간동안 무엇을 했고 왜 구하지 못했는지 반드시 밝히겠습니다’라고 쓴 SNS 게시물을 게재했다. 또 ‘대통령이 세월호 7시간을, 진실을 밝히지 않는 것은 그것 자체가 또 하나의 탄핵 사유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인터뷰 화면도 함께 첨부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47시간의 진실을 밝히지 않는 것이 탄핵사유라고 생각하시는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응답하라”고 요구했다.

박 의원은 이어 “정부는 지난해 11월 북 선원 2명을 강제 북송시켜 사지로 내몰았다”며 “그 때는 은근슬쩍 넘어갔지만 이번에는 안 될 거다. 온 국민이 공분하고 국제사회가 들끓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번 사살 소각 만행은 ‘강제북송2’ 아니다. ‘장군님 편지’ 하나로 덮을 생각 말라”고 강조했다.

서울신문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이 27일 경남 진주 중앙광장사거리에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을 받고 사망한 사건에 대한 정부 대응에 항의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박대출 의원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번 사건에 대해 문 대통령의 해명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청와대 앞에서도 이어갔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를 시작으로 곽상도·전주혜·배현진 의원이 차례로 이어받은 시위는 주호영 원내대표를 끝으로 마무리된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