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2071 0182020092763072071 04 0401001 6.1.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89232000 1601795288000

코로나 사망자 100만명 넘어…유럽은 `노마스크` 시위

글자크기
매일경제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100만명을 돌파하며 끝이 보이지 않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이어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각국이 협력 대응에 나서지 않으면 사망자가 200만명을 넘어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실시간 국제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7일 오전(한국시간)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99만8000명을 넘어선 상태로 이날 저녁 100만명 돌파가 유력시된다. 이는 월 평균 14만3000여 명이 숨진 셈으로, 지난 1차 팬데믹이 발생했던 4~5월보다 최근 사망자 증가세가 더 가파른 것으로 분석된다.

유럽과 북미가 1차 팬데믹의 진원지였던 것과 달리 하반기 들어 의료 인프라스트럭처가 열악한 남미와 인도 등 서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감염 대폭발이 이어지면서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사망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는 지난 6월 26일 50만명을 돌파한 뒤 불과 석 달 만인 이달 27일 100만명을 넘어서면서 개발도상국을 공포로 몰아넣고 있다. 특히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9만명씩 쏟아지고 있는 인도는 어느덧 누적 확진자가 600만명에 육박해 미국(728만명)에 이어 세계 2위에 올라섰다.

여기에 브라질(472만명)까지 더하면 전 세계 누적 확진자(3300만명) 대비 상위 3개국(미국·인도·브라질)이 차지하는 비율은 55%에 이른다. 부동의 세계 1위 누적 확진국인 미국은 26일(현지시간) 1차 팬데믹의 진앙지였던 뉴욕주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석 달 만에 다시 1000명 이상으로 늘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전날) 코로나19 검진을 받은 9만9953명 중 100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뉴욕주에서 일일 신규 확진자가 1000명을 넘긴 것은 지난 6월 5일 이후 3개월여 만이다. 유럽에서는 스페인과 프랑스는 물론 독일에서도 재확산 공포가 번지고 있다. 프랑스의 누적 확진자는 최근 50만명을 돌파한 상태로 스페인(73만5000여 명)에 이어 가장 많은 확진자를 쏟아내고 있다.

지난 7월 600명대로 하루 신규 확진자가 낮아졌던 영국도 최근 들어 다시 10배 증가한 60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이 때문에 영국 정부가 6명 이상 모임 금지, 오후 10시 이후 펍·식당 영업 금지 등 사회적 거리 두기 제한 조치를 내놓자 지난 주말 런던 시민 수천 명이 거리에 모여 봉쇄 조치를 철회하라는 규탄 집회를 벌였다.

인도를 제외한 아시아 지역에서는 필리핀과 인도네시아가 최대 골칫거리로 떠올랐다. 필리핀의 누적 확진자는 이날 30만1256명으로 동남아 국가 중 최악의 상황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지난 25일 신규 확진자 4823명이 쏟아져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는 최근 브리핑에서 국제사회가 협력과 단결로 대응하지 않으면 사망자가 현재의 두 배인 200만명에 이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지난 25일 제네바 본부에서 열린 영상 브리핑에서 "전 세계가 협력적 대응에 나서지 않는다면 (200만명 사망은) 단지 상상이 아니라 실현될 가능성이 매우 높은 수치"라고 밝혔다.

WHO는 이번 가을·겨울 독감과 코로나19 재확산이 동시에 겹치면 특히 의료시설이 열악한 개도국을 중심으로 심각한 인명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이재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