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1852 0012020092763071852 01 0101001 6.1.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88440000 1601188577000

주호영, 청와대 앞 1인 시위 “김정은에게 공식 사과 요구하라”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왼쪽)이 27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 진상조사 요구 1인 시위에 나선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북한에 의한 공무원 피살 사건에 관한 대정부 질문을 요구하면서 청와대 앞에서 27일 1인 시위를 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은 언제 처음 보고를 받았고, 군과 해경에 어떤 지시를 내렸는가. 국민에게 진실을 공개하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문재인 대통령, 국군 통수권자라면, 북한 김정은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하라”면서 “북한 땅 아니면 바다에 있을 ‘미귀환’ 우리 국민 이 땅으로 데려 오라”고 요구했다.

그는 이어 “전쟁에 대비하고, 전쟁이 나면 군 최고 지휘관이 되어야 할 사람이 대통령”이라며 “북한이 우리 국민을 처참히 살해한 현장을 지켜보면서, 북한을 향해 경고 한마디 못하는 사람이 대한민국 대통령일 수는 없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방부를 향해서도 ‘월북 단정’한 점을 지적했다. 그는 “군은 왜 처음부터 북한군의 총구 앞에서도 대한민국 아무개라고 당당히 밝혔던 우리 공무원이 ‘월북했다‘는 것을 기정사실로 몰아가려 했는가. 확정적 단서는 무엇인가”라면서 “군사기밀’을 빌미로 피해갈 수 없는 일이다. 공개하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김정은이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 밝혀야 할 책임이 우리 군 당국에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국민의힘은 서해상 실종 공무원에 대한 북한군 총격 사망 사건과 관련,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해명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에 나섰다. 첫 주자인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에 이어 곽상도, 전주혜, 배현진 의원이 차례로 한 뒤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주호영 원내대표가 마지막으로 1인 시위를 한다.

민간인 피살 사건 관련해 야당은 28일 국회 대정부질문을 요구하고 있으나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국방위, 정보위, 외교통일위 등 상임위에서 질의하는 게 타당하다는 입장이다. 현재로선 여야 이견으로 대정부질문이 이뤄지긴 힘들어 보인다.

임지선 기자 visio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