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1699 0522020092763071699 03 0301001 6.1.20-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88206000 1601188230000

[코로나19] 정세균 총리 "개천절 집회참가자, 현장 검거-운전면허 정지"

글자크기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정부가 불허 입장을 밝힌 개천절 시민단체 집회 참자가는 현장에서 즉시 검거하고 차량 시위자는 운전면허를 정지시키는 엄정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27일 국무총리비서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불법집회 참여자는 현장에서 즉시 검거하고 운전면허 정지를 비롯한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정부가 불법으로 규정한 개천절 집회에 대해 일부 단체가 행정소송까지 불사하면서 집회를 강행하려 하고 있으며 차량집회로 형태를 바꿔 추진하려는 움직임도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개천절 집회에 대해 응답자의 80%, 차량집회에 대해서는 70% 이상의 국민들이 반대의사를 보이고 있다는 게 정 총리의 이야기다. 이에 따라 정부는 서울시 경계와 한강다리, 집회장소까지 삼중 차단조치에 나설 예정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dlsgur9757@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총리는 "정부는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개천절에 벌어지는 모든 불법집회에 대해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며 "관련 단체에서는 지금이라도 집회계획을 철회해 달라"고 힘줘 말했다.

내일부터 시작되는 2주간의 추석연휴 특별방역기간을 지정한 것에 대해 설명하면서 정 총리는 이번 추석은 무엇보다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명절이 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누차 당부드린 것처럼 고향 방문이나 여행 등 이동은 최대한 자제하고 가족들과 집에 머물며 안전하고 여유로운 휴식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최대 고비가 될 이번 연휴기간을 잘 보낸다면 일상을 되찾는 데 걸리는 시간도 좀 더 앞당겨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이번 추석은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각종 사건·사고로부터 국민안전을 지켜드리는 명절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경찰청·소방청을 비롯해 치안과 안전에 관계된 부처에 "국민들이 추석연휴를 조용하고 평안한 가운데 보낼 수 있도록 철저한 대응태세를 갖추고 비상근무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