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1273 0032020092763071273 01 0102002 6.1.20-RELEASE 3 연합뉴스 56652691 false true false false 1601187013000 1601188923000

유시민 '김정은 계몽군주' 논란…주호영 "대통령 분신들 요설"

글자크기

'시무7조' 조은산 "북에서 상봉할 마음에 오타냈나"…진중권 "남한은 혼군"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김정은 계몽군주' 발언을 놓고 27일 야권의 비난이 이어지며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앞서 유 이사장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과 소식이 전해진 지난 25일 '10·4 남북정상선언 13주년 기념 토론회'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리더십 스타일에 대해 언급하며 "내 느낌에는 계몽군주 같다"고 말했다.

'계몽군주'는 17~18세기 유럽에서 계몽사상을 받아들여 위로부터의 개혁을 추진한 전제군주를 뜻한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대통령은 침묵하고, 대통령의 '분신'들이 요설을 퍼뜨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이 총살당하고 방화당한 끔찍한 사건을 얼버무리기 위해 해괴한 논리를 총동원하고 있다"면서 "유시민류 좌파들의 논리라면 '김정은이 이 정도 도발한 걸 다행으로 생각하자'고 나올 것"이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허은아 의원은 "유시민 이사장의 공감 회로가 고장 난 듯하다"면서 "지금 대통령과 정부 여당이 공감해야 할 것은 김정은의 사과 이전에 우리 국민의 죽음을 함께 슬퍼하고 북한의 도발에 두려워하는 대한민국을 위로하는 것"이라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김기현 의원도 "민간인 사살행위는 전시에도 금지되는 반인륜적 범죄인데, 이런 범죄자에 대해 '계몽군주'라느니 '이례적'이라느니 호들갑 떠는 이 썩어빠진 굴북(屈北) 세력들의 정신승리는 가히 기네스북에 오를만하다"고 주장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북한은 계몽군주, 남한은 혼군(昏君·사리에 어둡고 어리석은 임금이라는 뜻)'이라는 짧은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유 이사장의 말을 비꼬았다.

이른바 '시무7조'라는 상소문 형태의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려 화제가 된 '진인(塵人) 조은산'(필명)은 자신의 블로그에 "계간(鷄姦·동성애) 군주와 북에서 상봉해 한바탕 물고 빨고 비벼댈 마음에 오타라도 낸 건 아닌가 싶다"고 글을 올렸다.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