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0795 0352020092763070795 02 0213001 6.1.21-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85433000 1601186106000

부산서 새벽 20대 음주운전…행인·포차 손님 12명 들이받아

글자크기
한겨레

부산지방경찰청사.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새벽에 술에 취해 차를 몰다 거리 포장마차를 들이받아 12명을 다치게 하고 달아나던 20대 운전자가 시민들에 의해 붙잡혔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27일 도로교통법(음주운전)과 특정범죄가중처벌법(도주치상) 위반 혐의로 ㄱ(20대)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ㄱ씨는 이날 새벽 4시26분께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포장마차 거리에서 술을 마신 채 승용차를 몰다 한 포장마차 쪽으로 걷던 행인 2명을 들이받았다. 이후 그는 그대로 달아나면서 포장마차 외곽 테이블에 앉아있던 손님 10명을 또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피해자 4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ㄱ씨는 이후에도 계속 70m가량 달아나다 주변에 있던 시민들에 의해 붙잡혔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을 때 시민 50여명이 ㄱ씨 차량을 둘러싼 상황이었다고 했다. 당시 ㄱ씨의 음주 상태는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정지에 해당하는 만취 수준으로 확인됐다.

ㄱ씨는 당시 사고 현장에서 120m 떨어진 포장마차에서 술을 마신 뒤 운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며 그와 함께 차에 타고 있던 20대 3명도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신동명 기자 tms13@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채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