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0616 0372020092763070616 01 0101001 6.1.21-RELEASE 37 헤럴드경제 62442202 false true false false 1601184833000 1601184839000

이낙연, 남북공동조사 촉구…與, 野 겨냥 “정치공세 말라”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전해철 의원과 2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진행된 북측에 의한 우리 공무원의 총격 피살과 관련한 긴급 현안질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북한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한 남북한 공동조사를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시신 화장 여부 등에서 남북의 기존 발표는 차이가 난다”며 “제반 문제를 남북이 공동으로 조사하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북측이 신속히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민홍철 의원도 “북한 전통문에는 김 위원장 사과와 사건 경위가 포함돼 이례적이며 진정성을 어느 정도 인정할 수 있지만, 사건 경위는 전적으로 신뢰할 수 없다”며 “공동조사로 사실관계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사과 입장을 밝히면서 최악의 상황은 피했지만, 북한이 이날 우리 정부를 향해 ‘해상군사분계선 침범을 중단하라’며 경고하는 등 긴장을 늦출 수 없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이 청와대 앞 1인 시위를 진행하며 국회 긴급현안질의 등을 요구하는데 대해서는 ‘정치공세’라고 규정하고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유기홍 의원은 “2013년 우리 국민이 월북 시도 중 초병 사격으로 사망했을 때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새누리당은 당시 아무 말 없이 침묵했다”며 “이처럼 남북관계는 대단히 미묘하고 상호적”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야당에서 본질을 벗어난 정치공세가 이어지는 이상 상임위나 본회의에서의 현안질의를 진행할 필요를 느끼지 못한다”고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