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0021 0362020092763070021 03 0304001 6.1.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83400000 1601183423000

대한항공ㆍ아시아나, 코로나19 백신 운송 준비...업계에 단비될까

글자크기
변질 가능성 때문에 운송 방법 까다로워
대한항공, 최근 백신 전담 TF 구성
아시아나항공, 전 지점 가이드라인 전달
"새 수익원...항공운송 능력 키워야"
한국일보

대한항공 관계자들이 보잉777-300E 여객기에서 화물 수송을 위해 좌석을 떼어 내고 있다. 대한항공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주요 항공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운송 준비에 착수했다. 이르면 연말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면 국적 항공사의 운송 능력이 국가 백신 공급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 예상하고 사전 준비에 나선 것이다.

2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은 항공 운송이 유일한 수송 방법으로 꼽힌다. 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하면 조속한 운송이 절실한데, 백신은 일반 화물과 달라 운송 방법이 까다롭다. 온도 등에 민감하기 때문에 제대로 보관, 운송되지 않으면 변질될 가능성이 높다.

국내에선 대형 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이 백신 운송사가 될 전망이다. 두 회사는 지난해 6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로부터 '의약품 항공운송 국제표준인증(CEIV Pharma)'을 취득하며 능력을 검증받았다. IATA는 의약품 운송 절차와 보관 시설, 장비 등 280여개 항목을 평가해 일정 기준을 충족한 항공사ㆍ물류관리 업체에 이 인증서를 발급한다.

코로나19 백신의 구체적인 공급 계획이 나오진 않았지만, 두 항공사는 운송을 위한 내부 점검도 벌이고 있다. 대한항공의 경우 백신 운송을 위해 화물 영업ㆍ운송 전문가로 구성된 ‘코로나 백신 전담 태스크포스(TF)’를 이달 구성했다. 이 TF는 코로나19 백신 개발 동향을 살피며 백신이 출하됐을 때 신속하게 운송하기 위해 냉장ㆍ냉동 장비, 시설 확보 등 필요 사항들을 확인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에 화물 약 100톤을 수용할 수 있는 1,292㎡ 규모의 냉장ㆍ냉동 시설을 보유하고 있는 것도 장점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백신은 2~8도의 저온 상태에서 보관돼야 하며, 종류에 따라 보관 온도가 영하 70도 이하여야 하는 제품도 있어 이런 조건을 충족하는 운송이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한국일보

24일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들이 A350 여객기에 화물을 탑재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A350-900 여객기 1대의 이코노미석을 화물 탑재 공간으로 최근 개조했다. 영종도=공항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국내외 전 화물 지점에 백신 운송 절차와 주의사항 등이 담긴 가이드라인을 전달했다. 또 취항 공항 중 백신 보관이 가능한 특수 창고가 있는 곳이 어디인지를 파악하고, 특수 창고가 없는 공항에선 백신 운송이 이뤄지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업계에선 향후 코로나19 백신 운송이 항공사들의 새로운 수익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국내 기준 5,000만명의 국민이 2번씩 백신을 맞는다고 가정하면 화물기(보잉 777F 기준) 총 100편의 수요가 생기고, 해외 수송까지 감안하면 이 수요는 더 늘어난다는 전망이다. IATA는 전 세계 78억명이 백신을 1회씩 접종하려면 보잉747 항공기 8,000대의 운항이 필요하다고 내다봤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백신 운송은 항공화물 수요의 상당한 부분을 차지할 것”이라며 “코로나 백신 특수를 넘어 의약, 바이오, 헬스케어 운송 성장세가 계속해서 이어질 전망인 만큼 코로나19로 급감한 여객 수요를 대신해 항공운송 능력을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