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9935 0032020092763069935 03 0304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56679201 true true false false 1601183120000 1601261570000

"보급된 구명조끼 다 있는데"…'北 피격 사망' 공무원 미스터리

글자크기

물품 대장 구명조끼 29개…비상시 사용하려 놔둔 비관리품 입었나

연합뉴스

목포로 돌아온 무궁화 10호
(목포=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27일 전남 목포시 죽교동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국가어업지도선 전용부두에 정박하고 있다. 무궁화 10호는 북한군 총격을 받고 숨진 공무원(항해사)이 실종 직전까지 탄 어업지도선이다. 2020.9.27 hs@yna.co.kr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북한군에 총격을 받고 사망한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A(47)씨가 승선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에는 구명조끼가 몇 개 실려 있었던 걸까.

27일 정오께 목포 서해어업관리단 전용부두로 무궁화 10호가 입항하면서 A씨가 입은 구명조끼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서해어업관리단과 해경 등에 따르면 어업지도선 구명조끼를 조사한 결과 보급품과 비상시 쓰려고 놔둔 구형 조끼(56개) 등 총 85개로 파악됐다.

물품 대장에 등재된 구명조끼 29개는 확인됐다.

배에 비치하는 구명조끼는 승선 정원(24명)의 120%로 29개는 맞다.

그러나 문제는 관리하지 않은 구명조끼 몇 개가 배에 있었는지 현재로는 알 수가 없다.

서해어업관리단 한 관계자는 "개수가 파악되지 않은 구명조끼는 불용처분하기는 멀쩡한 것으로 비상시 사용하려고 싣고 다니며 따로 숫자를 파악하거나 관리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수사에 나선 해경도 A씨가 입은 구명조끼는 보급품이 아닌 것으로 결론 내렸다.

비관리 구명조끼를 입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만 할 뿐이다.

배에 실린 조끼 숫자가 자세하게 기록되지 않아 A씨가 입은 조끼가 미스터리일 뿐이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무궁화호 선원과 장비 관리에 큰 허점이 노출됐다.

당직 근무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고 고장 난 폐쇄회로(CC)TV, 몇 개인지도 모르는 구명조끼 등 풀어야 할 숙제가 너무 많다.

이날 출항지인 목포로 복귀한 어업지도선 선원 15명은 집으로 일단 귀가했다.

chog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