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9782 0042020092763069782 01 0101001 6.1.21-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1182374000 1601182810000

北 "南 시신수색 영해침범" vs 軍 "NLL 남측서 정상 수색"

글자크기
[앵커]
북한이 매체를 통해 이번 사건을 처음으로 보도하면서 남측이 피살된 공무원 수색 과정에서 자신들 영해를 침범했다며 중단하라고 경고했습니다.

이에 대해 우리 군은 NLL 이남에서 정상적인 수색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어떤 내용인지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문경 기자!

북한 매체가 우리 수색활동을 놓고 영해침범을 주장했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직접 언급한 내용인데요.

북한이 우리의 수색활동에 대해 영해를 침범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통신은 남측이 공무원 A 씨의 수색 작업 과정에서 자신들 영해를 침범하고 있다며 이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는데요, 남측이 서해 해상군사분계선을 무단 침범하고 있고, 이는 새로운 긴장을 유발할 수 있다고 경고한 겁니다.

이어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고 이런 남측의 행동은 또 다른 불미스러운 사건을 예고하게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공무원 A 씨를 자체 수색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북한이 서남해상과 서부해안 전 지역을 수색할 수색팀을 조직했다고 밝힌 겁니다.

조류를 타고 들어올 수 있는 시신을 수습할 경우 관례대로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도 생각해두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우리가 영해를 침범해 시신 수색을 하고 있다는 북측의 주장은 어떤 배경에서 비롯된 겁니까?

[기자]
북한이 주장한 해상군사분계선이 우리의 서해북방한계선, NLL이 아닌 북한이 임의로 설정한 구역, 즉 1999년 9월 북한이 일방적으로 선포한 서해 해상 군사분계선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이 그은 이 분계선은 백령도 북쪽 전방에서 연평도 북쪽 전방으로 이어지는 현재의 NLL에서 훨씬 남쪽으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북한은 이를 근거로 우리의 수색활동에 대해 영해침범이라고 경고를 하고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관련해 군 관계자는 시신 수색은 NLL 남측, 우리 영해에서만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밝혀 북한의 영해침범 주장에 선을 그었습니다.

서해북방한계선, NLL과 북한이 주장하는 해상군사분계선은 해묵은 논쟁이기도 한데요, 남북은 지난 2018년 9·19 군사합의에서 서해 북방한계선 일대, 즉 NLL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만들기 위한 군사적 대책을 취해 나가기로 했지만, 평화수역 조성과 관련한 구체적인 기준에 대해서는 합의하지 못했습니다.

군 안팎에선 북한의 영해침범 주장이 NLL 문제를 다시 쟁점화시키기 위한 의도도 깔려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어찌 됐든 북한이 직접 시신을 찾겠다는 뜻을 밝혔고, 찾을 경우 인도하겠다는 의지까지 내비친 만큼 우리의 추가 조사나 공동조사 요구는 수용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북한이 이에 성공할 지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만약 성공한다면 피살 공무원의 '월북 의사 여부'와 '시신 훼손 여부' 등 사망 경위를 둘러싸고 남북 간 큰 입장 차이를 보이고 있는 사건의 전말이 드러날 것으로 관측됩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YTN 김문경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