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3069358 1192020092763069358 07 0701001 culture 7.1.5-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1181415000

코로나19 확산에 헌혈 발길 '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에 헌혈 발길 '뚝'

[앵커]

최근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또다시 헌혈인구가 급격히 줄었습니다.

여전히 헌혈하다 감염될 수 있다는 근거 없는 걱정이 큰 건데요.

줄어든 헌혈인구를 늘리기 위해 애쓰는 현장에 뉴스캐스터가 나가 있습니다.

진수민 캐스터, 그곳 분위기 전해주시죠.

[캐스터]

서울 강남대로 번화가에 위치한 헌혈의 집에 나와 있습니다.

오늘 헌혈을 예약한 손님은 5명 남짓.

코로나19에 대한 우려로 전보다 눈에 띄게 한산한 편인데요, 먼저 이곳에 헌혈 중인 시민 한 분과 이야기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인터뷰 : 김재언 / 광진구 화양동>

<질문 1> 평소에도 헌혈 자주 하시는 편인가요.

<질문 2> 그렇다면 코로나19에 대한 우려로 헌혈을 꺼리시는 분들께 전하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전국적으로 단체헌혈이 취소되고 헌혈의집 방문자 수도 크게 줄었습니다.

실내 이용을 꺼리는데다 헌혈 과정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될지 모른다는 우려로 헌혈이 대폭 줄어든 겁니다.

하지만 의사들의 집단 휴진이 끝난 뒤 병원에서는 연기됐던 진료와 수술 일정이 몰리면서 혈액 수요가 급증한 상태인데요.

현재 국내 혈액보유량은 4일분까지 줄어, 적정량인 5일분에 한참 못 미치는 '관심' 단계입니다.

보유량 3일분 미만인 '주의' 단계가 되면 의료기관이 필요로 하는 만큼의 혈액을 공급할 수 없게 되고, 이때 재난·대형사고가 발생하면 심각한 위기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전문의들은 헌혈을 통한 감염 가능성이 사실상 없다고 입을 모았는데요.

헌혈의집에서는 손 소독제 사용, 발열 체크, 명부 작성 등 기본적인 방역조치는 물론이고 채혈장비와 장소 소독도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있습니다.

또, 채혈 직원은 1일 2회 모니터링을 받고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또 헌혈 이후 제공하는 물과 간식을 모두 개별적으로 나눠주는 등 혹시 모를 감염에 철저하게 대비하고 있습니다.

언제 끝날지 모를 코로나19 확산에 부족한 혈액 공급을 위한 헌혈 참여가 더욱 절실해지고 있습니다.

내 몸의 건강도 확인하고, 수혈이 필요한 사람에게 희망과 생명을 나눠주는 생명나눔운동! 함께 실천해 보는 건 어떨까요.

지금까지 강남구 헌혈센터에서 연합뉴스TV 진수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