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8909 1192020092763068909 02 0201001 6.1.21-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1179844000 1601179856000

'피격 공무원 탑승' 무궁화 10호 목포 도착

글자크기
'피격 공무원 탑승' 무궁화 10호 목포 도착

[앵커]

북한군에 피살된 서해어업관리단 소속의 40대 공무원이 실종 직전까지 탑승했던 무궁화 10호가 오늘 목포에 도착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김경인 기자.

[기자]

네, 전남 목포 서해어업관리단 전용부두에 나와 있습니다.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에 피살된 공무원 A씨가 탑승했던 무궁화 10호가 방금 전 목포에 도착했습니다.

어제 오전 연평도를 출발한 무궁화 10호는 오늘 낮 12시쯤 이곳 목포 전용부두로 복귀했습니다.

지난 16일 목포 전용부두를 떠난 지 11일 만입니다.

무궁화 10호에는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돼 북한군에 피격된 공무원 A씨의 동료 15명이 그대로 탑승했는데요, 이들은 배에서 곧장 내리지 않고, 정박 후 뒷정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정박하는 과정에서 일부 공무원은 지도선 밖으로 나와 정박 업무를 도왔는데요, 표정이 그리 밝아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이들은 지도선 뒷정리를 마치는 대로 집으로 돌아갈 예정입니다.

해수부나 어업관리단 측의 별도 조사는 없다고 해수부 측은 밝혔습니다.

앞서 무궁화 10호는 어업지도 업무를 위해 지난 16일 목포항에서 출발했습니다.

당초 복귀 예정일은 지난 25일이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21일 오전 11시 반쯤 공무원 A씨의 실종이 인지되면서 연평도 해상에서 해경의 조사를 받았습니다.

어업지도선은 통상 1년에 150일에서 180일 정도 업무를 수행하는데요.

무궁화 10호의 향후 운항 스케줄은 다소 조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해어업관리단은 해경이 필요에 따라 추가 조사를 하겠다고 밝힌 만큼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앵커]

실종 후 피살된 공무원에 대한 수색과 수사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요.

[기자]

네,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의 수색은 오늘 이른 아침부터 재개됐습니다.

수색팀의 규모는 어제보다 다소 늘어났습니다.

해양경찰은 1천톤급 경비함 등 모두 13척을 수색에 투입했습니다.

해경 군함 16척, 어업지도선 10척도 실종 후 피살된 공무원 A씨를 찾고 있습니다.

해경과 해군의 헬기 등 항공기 6대도 동원됐습니다.

하지만, 해경은 어제와 달리 정확한 수색 범위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는데요, '북한 영해 침범을 중단하라'는 북한 측의 발표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이에 대해 해경은 "북한 영해를 침범한 사실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해경은 A씨의 월북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도 계속 진행되고 있습니다.

현재 무궁화 10호에서 현재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고, 공무원 A씨의 주변인들에 대한 조사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해경은 아직 자체 조사로는 A씨의 자진 월북 징후를 파악하지 못한 상황입니다.

어제 군 당국에 월북 정황과 관련한 자료를 요청한 상황인데, 군 당국은 내부 검토를 거쳐 내일까지 자료 제공 여부를 해경에 알려주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목포에서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