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8280 0252020092763068280 02 0201001 6.1.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76158000 1601204688000

만취운전 20대 포장마차 습격사건, 시민 50명에 붙잡혀

글자크기

동승자 3명도 방조혐의로 조사중

27일 부산 서면 길거리에서 포장마차 손님들을 잇따라 들이받고 달아난 20대 A씨가 시민들 손에 붙잡혔다. 경찰이 도착했을 때 A씨 차량은 시민 50여명에 둘러싸여 있었다.

조선일보

27일 오전 4시 26분쯤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앞 길거리에서 20대 운전자 A씨가 만취 상태에서 포장마차 테이블에 앉아있던 손님 10여명을 연달아 충격했다. /부산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26분쯤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한국전력공사 앞 길거리에서 20대 운전자 A씨가 음주상태로 포장마차에 걸어오던 손님 2명을 들이받은 뒤 야외 테이블에 앉아있던 손님 10명 등 총 12명을 연달아 들이받았다. 이중 경상을 입은 피해자 4명은 병원에 후송됐다.

A씨는 사고 직후 70m가량을 달아났으나 주변에 있던 시민 수십 여명이 A씨 차량이 운행하지 못하게 막으면서 붙잡혔다. 112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A씨의 차량은 시민 50여명에 둘러싸여 있었다.

조선일보

20대 운전자 A씨의 차량. /부산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치에 해당하는 만취 수준이었다.

경찰은 A씨를 현장에서 도로교통법(음주운전)과 뺑소니를 친 특가법(도주치상) 혐의로 체포하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중이다. A씨 차량에 타고 있던 동승자 3명도 음주 방조 혐의로 조사중이다.

[김주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