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4158 1092020092763064158 04 0401001 6.1.20-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601157437000 1601157567000

미 포틀랜드서 극우단체 집회…주지사 비상사태 선포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넉 달째 이어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극우 단체가 '좌파 규탄' 집회를 열면서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현지시간 26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극우단체 '프라우드 보이즈'(Proud Boys)는 이날 포틀랜드 북쪽의 델타공원에서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대선 캠페인 구호로 내세운 법과 질서의 회복에 강력한 지지 의사를 보냈습니다.

또 최근 극좌파의 총에 맞아 숨진 우익단체 회원 애런 대니얼슨을 추모한 데 이어 인종차별 시위대에 총을 쏴 체포된 카일 리튼하우스의 행동까지 옹호했습니다.

프라우드 보이즈 집회에는 수천 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했으나 참석자는 예상보다 적었다고 현지 지역방송인 오리건 퍼블릭 브로드캐스팅(OPB)이 전했습니다.

프라우드 보이즈 집회 현장에서 2마일(3.2㎞) 떨어진 포틀랜드 페닌슐라 공원에서는 인종차별 반대 시위를 벌여온 단체들이 맞불 집회를 열었습니다.

민주당 소속 케이트 브라운 오리건 주지사는 극우단체의 폭력 행위와 좌·우파 단체의 충돌 등을 우려하면서 포틀랜드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오리건주 경찰과 포틀랜드 경찰에 최루탄 사용 등을 허가하는 비상권한을 부여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재희 기자 (seojh@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