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4114 0232020092763064114 04 0401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1156372000 1601160661000

"中, 임상시험중인 코로나 백신 수십만명에 접종"…전문가 우려

글자크기

시노백 백신, 베이징서만 1만명 접종…제약사직원, 공무원, 기자 등 광범위

학교와 유치원 교사, 편의점 직원 등에도 긴급사용 늘릴 계획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중국에서 아직 임상과정을 모두 끝마치지 못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실험용 백신을 임상시험과 별개로 수십만명에게 투여해 보건 전문가들의 우려를 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는 제약사 직원들은 물론 공무원, 기자들에게 접종이 이뤄졌으며 향후 긴급승인을 교사들과 편의점 직원 등에게도 확대적용할 계획이다.


2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정부는 자국에서 개발된 코로나19 백신을 제약사 직원들은 물론 국영회사 임직원, 정부 공무원, 기자 등에게 접종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서 개발 중인 백신은 국외에서 3상 임상시험을 거치고 있지만, 이와 별도로 자국민들에게 광범위하게 투여됐다는 것이다.


NYT는 현재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중국인의 숫자는 정확히 공개되지 않았지만 수십만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앞서 중국 국영 제약사 시노팜은 수십만명이 자사가 개발한 백신을 맞았다고 밝혔고, 시노백이 개발한 백신은 베이징에서만 1만명 이상이 접종을 받았다고 알려졌다. 앞서 시노백은 자사 임직원 3000명과 그 가족도 대부분 백신을 접종했다고 밝힌 바 있다. 홍콩 봉황TV는 중국기자들이 시노팜 백신을 맞았다고 최근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 7월 백신 긴급사용을 승인한 이후 의료진과 전염병 통제인력, 국경 검문 요원, 도시 필수노동자 등을 위주로 접종하겠다고 밝혔으며 접종대상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중국정부는 조만간 학교와 유치원 교사, 슈퍼마켓 종업원, 양로원 직원, 해외 위험지역 방문자 등으로 긴급사용 대상을 더 확대할 예정이다. 이르면 11월 일반 대중을 상대로 백신 사용을 승인하겠다는 구상까지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NYT는 중국이 백신 성공에 커다란 도박을 건 셈이라면서 이러한 중국의 조치가 세계보건 전문가들을 당혹하게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은 "부정적인 결과를 많이 낳을 수 있다"며 미검증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감염된 후 그 사실을 모르고 퍼뜨릴 수도 있다"고 염려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