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3832 0022020092763063832 01 0101001 6.1.21-RELEASE 2 중앙일보 0 true true false false 1601150403000 1601191450000

[정치언박싱] 與최약점 꼬집은 24세 최고위원 "청년들, 민주당 입에 불편"

글자크기

[정치언박싱]



중앙일보 ‘정치 언박싱(unboxing)’은 여의도 정가에 떠오른 화제의 인물을 3분짜리 ‘비디오 상자’에 담아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정치권의 새로운 이슈, 복잡한 속사정, 흥미진진한 뒷얘기를 ‘3분 만남’으로 정리해드립니다.

이번 ‘정치언박싱’ 주인공은 더불어민주당 박성민(24) 최고위원입니다.

박 최고위원은 지난달 31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낙연 대표 ‘픽(pick)’으로 깜짝 발탁된 청년 정치인입니다. 지난해 9월 공개 오디션을 통해 당 상근 청년대변인으로 당직에 데뷔한 박 최고위원은 고려대 국어국문학과 3학년에 재학 중인 대학생인데요. 민주당 핵심 당직자에 따르면, 이 대표가 어린 나이·경력에도 안정감 있는 박 최고위원의 논평과 말솜씨를 높이 샀다고 하네요.

중앙일보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18일 국회 본청 민주당 최고위원실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하며 미소를 짓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신을 당의 ‘레드팀(조직 내 취약점을 공격하는 팀)’이라고 소개한 박 최고위원은 “민주당이 청년과 공감하는 방법을 아직 체화하지 못했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20, 30대 지지율이 빠지는 것에 대해선 “민주당의 정책에 공감이 가지 않고 민주당에서 나오는 발언들이 불편한 것”이라며 “실망을 왜 했냐고 다그칠 게 아니라 실망을 왜 했는지 당이 차분히 돌아봐야 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박 최고위원은 최근 20, 30대 청년 사이에서 공정 시비를 불렀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군 복무 특혜 의혹에 대해선 “사실관계가 많이 명확해졌다”면서도 “남은 건 국민 정서와 민주당의 정서를 맞추는 과정인데, (당으로부터) 과한 발언이 나오면 그 속도가 늦어질 수밖에 없다”고도 했습니다. “그건 추미애 장관에게 우호적이든 아니든 모두에게 불편한 것”이라면서요.


인터뷰=하준호·김홍범 기자, 김수현 인턴기자 ha.junho1@joongang.co.kr

영상=임현동 기자, 우수진·이세영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