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3763 1092020092763063763 04 0401001 6.1.20-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44201000 1601160531000

공무원·제약사직원·기자들까지…중국, 검증안된 백신 대량투여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아직 검증이 끝나지 않은 코로나19 실험용 백신을 임상시험과 별개로 수십만명에게 투여해 보건 전문가들의 우려를 사고 있습니다.

26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중국 국영회사 임직원부터 시작해 정부 공무원, 백신을 개발 중인 제약회사 임직원들이 현재 3상 임상시험 중인 중국산 실험용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에서 개발한 3개사 백신이 국외에서 각각 3상 임상시험을 거치고 있지만, 이와 별도로 자국민들에게도 광범위하게 투여 중이라는 설명입니다.

현재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중국인 수는 정확하게 공개되지 않았지만 수십만명에 이를 전망입니다.

중국 국영 제약사 시노팜은 수십만명이 자사 백신을 맞았다고 밝혔고, 시노백(Sinovac·科興中維) 생물유한공사는 베이징에서만 1만명 이상에 자사 백신을 투여했다고 말했습니다.

시노백 임직원 3천명과 그 가족도 대부분 백신을 접종했으며, 홍콩 봉황TV는 중국의 기자들도 시노팜 백신을 맞았다고 최근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재희 기자 (seojh@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