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3732 0242020092763063732 05 0506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37929000 1601137980000

황희찬, 2경기 연속 교체투입...라이프치히, 1-1 무승부

글자크기
이데일리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에서 활약 중인 황희찬.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에서 활약 중인 ‘황소’ 황희찬(24)이 정규리그에서 2경기 연속 교체로 출전했다.

황희찬은 26일(현지시간)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아레나에서 열린 2020~21 분데스리가 2라운드 레버쿠젠과의 원정경기에 후반전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돼 경기 종료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다.

황희찬은 지난 20일 마인츠와의 분데스리가 개막전에서 후반 24분 교체 투입된 데 이어 2경기 연속 교체로 활약했다. 앞서 이적 후 첫 공식 경기였던 12일 뉘른베르크(2부)와의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1라운드(64강)에선 선발 출전해 1골 1도움을 기록한 바 있다.

라이프치히는 이날 황희찬 대신 유수프 포울센을 최전방에 두고 에밀 포르스베리와 다니엘 올모를 좌우 측면 공격수로 기용한 스리톱을 내세웠다. 그런데 포울센이 전반 27분 부상을 당하자 율리안 나겔스만 감독은 불과 4일 전 이적한 노르웨이 출신 공격수 알렉산데르 쇠를로트를 교체 투입했다.

황희찬은 1-1 동점 상황에서 후반전 시작과 함께 미드필더 케빈 캄플을 대신해 들어갔다. 황희찬은 쇠를로트와 함께 최전방을 책임졌다. 주로 2선 중앙과 측면을 오가면서 쉐도우 스트라이커 역할을 수행했다.

황희찬은 후반 28분 개인기로 돌파를 시도하다 파울을 얻어냈다. 이어진 프리킥 상황에선 골대 앞으로 쇄도한 뒤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후반 43분에는 상대 수비수와 부딪힌 뒤 골반 쪽 통증을 호소했지만 곧바로 일어나 경기를 끝까지 소화했다.

라이프치히는 레버쿠젠과 1-1 무승부를 기록, 정규리그 개막 이후 1승 1무(승점 4)를 기록했다.

두 팀 모두 강한 압박과 빠른 역습으로 맞선 가운데 라이프치히는 전반 14분 포르스베리의 왼발 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레버쿠젠은 곧바로 전반 20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케렘 데르미바이의 왼발 중거리슛이 크로스바를 맞고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후 양 팀은 계속 공격과 수비를 주고받았지만 추가골을 넣지 못하고 승점 1점에 만족해야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