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3588 0182020092763063588 05 0507002 6.1.2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1132405000 1601132528000

거침없는 NC의 7연승 질주…2위 키움은 2연패 4.5경기차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안준철 기자

NC다이노스가 7연승을 질주하며 정규리그 1위 굳히기에 나섰다.

NC는 26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한화 이글스전에서 13-1로 대승을 거뒀다.

이날 NC 선발 마이크 라이트는 7이닝 1실점으로 11승(5패)째를 수확했다. 타선은 1회부터 2점을 내면서 기분 좋게 시작했다. 2회에는 노진혁의 1점 홈런을 시작으로 2사 후 3루타와 볼넷, 박민우의 두 번째 적시타, 양의지와 나성범의 연속 안타를 묶어 4점을 추가해 승부를 결정지었다.

매일경제

NC다이노스가 7연승을 달렸다. 사진=MK스포츠 DB


6-1로 승리를 앞둔 8회 2사 만루에서 양의지와 나성범은 연속 적시타로 3타점을 합작해 연승을 자축했고, 9회에는 김성욱의 만루 축포가 더해졌다.

두산 베어스는 외국인 선발 라울 알칸타라의 호투를 앞세워 키움 히어로즈를 4-0으로 꺾고 5위 자리를 지켰다. 2위 키움은 NC와 4.5경기 차로 벌어졌다.

삼성은 SK를 8-2로 꺾고 2연승을 달렸다.

6~7위 대결이었던 광주 롯데-KIA전은 롯데가 16-3으로 대승을 거뒀다. 롯데는 6위 기아와의 승차를 2경기로 줄였다. 타구에 머리를 맞아 골절상을 당하는 불운을 겪었던 롯데 선발 이승헌은 5이닝 3실점으로 프로 데뷔 후 첫 승을 신고했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