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3535 0142020092663063535 04 0401001 6.1.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2441385 false true false false 1601131447000 1601131457000

日스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조속히 방침 정할 것"

글자크기
日 정부 기류는 해양방출로 가닥
스가 총리 취임 후 첫 지방 방문지로 후쿠시마行


파이낸셜뉴스

지난 16일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가 도쿄 총리 관저에서 취임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조은효 특파원】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6일 취임 후 첫 지방 출장지로 후쿠시마를 방문,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방침을 조속히 정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정권 당시 이미 해양 방출로 사실상 가닥을 잡은 터라, 스가 정권에서 조기에 이를 확정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날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후쿠시마 원전에 보관 중인 오염수 처리와 관련 "가능한 한 빨리 정부의 처분방침을 결정하고 싶다"고 말했다.

후쿠시마 제1 원전 1~4호기에서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킨 원자로 내의 용융된 핵연료를 식히는 순환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유입돼 섞이면서 오염수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지난 8월 20일 기준 분량은 1041개 탱크 122만t이다.

도쿄전력은 하루 160~170t씩 생기는 이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불리는 핵물질 정화 장치를 거쳐 원전 부지 내 탱크에 담아 보관하고 있다. 도쿄전력 측은 2022년 8월이 되면 탱크가 포화상태에 이르게 된다며, 처분 방법과 방침이 조속히 결정돼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이와 관련, 일본 경제산업성 산하의 전문가 소위는 지난 2월 정리한 최종보고서에서 해양방출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하지만 한국, 중국 등 주변국은 물론이고 일본 내에서도 해양 방출에 대한 우려가 크다. 일본 정부의 강행 여부, 일본 사회의 반응 등이 주목되는 상황이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