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3529 0142020092663063529 01 0103001 6.1.2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31324000 1601189501000

"김정은 계몽군주"라는 유시민에 野 맹폭 "北 대변 한심"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지난 25일 온라인 라이브 방송으로 개최된 10·4 남북정상선언 13주년 기념행사에서 '한반도 평화국면의 동요원인과 대안 모색'을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통지문을 보내 사과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계몽군주"라고 평가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한 야권의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25일 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채널에서 생중계로 진행된 10·4 남북정상선언 13주년 기념행사에서 '한반도 평화국면의 동요원인과 대안 모색'을 주제로 열린 토론회 중 김 위원장의 사과 소식이 알려지자 "우리가 바라던 것이 일정 부분 진전됐다는 점에서 희소식"이라며 김 위원장을 "계몽군주 같다"고 언급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김정은은 계몽군주가 아니라 폭군"이라며 "김정은이 계몽군주라면 계몽주의 사상가들이 땅을 칠 일"이라고 성토했다.

그는 "유 이사장은 김정은이 계몽군주이길 기대한다. 절대권력의 수령이 개혁개방을 위로부터라도 진행하길 바라는 점은 저도 같다"며 "그러나 김정은은 고모부를 총살하고 이복형을 독살하고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한국의 민간인을 무참히 사살하고 훼손했다. 절대권력의 수령이 계몽군주가 아니라 제어불능의 폭군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최악의 폭군이 발뺌용으로 무늬만 사과를 했는데도 원인행위는 사라지고 사과 생색만 추켜세우면서 김정은을 계몽군주로 호칭하면 김정은의 만행은 절대 사라지지 않는다"며 "수령의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에 감읍해서는 안 된다. 유시민이 '깨시민'(깨어있는 시민)이라면 김정은에게 폭군의 길을 버리고 계몽군주의 길을 가라고 엄중히 주문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홍경희 수석부대변인도 "대통령 측근 인사들의 '김정은은 계몽군주니, 긍정적 대화신호가 보이느니, 매우 이례적인 표현이니'와 같은 북측 입장을 대변하는 언행은 이번 사건에 대한 국민적 정서에 눈을 감은 한심한 작태"라고 비판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역시 "통일부 장관은 두번 사과에 갑읍했고, 유시민 전 장관은 계몽군주 같다고 김정은을 칭송하고, 국방장관은 이틀동안 아무런 대북 대책 없이 청와대의 하명만 기다린 허수아비 장관 이였고, 대통령은 잠만 자고 아직까지도 말이 없다"고 지적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